차량정보

전체메뉴

쌍용자동차, ‘89회 춘향제’ 후원

2019.05.09


쌍용자동차가 국내 최고의 전통예술축제 ‘춘향제’를 공식 후원하는 등 브랜드 가치와 이미지 제고를 위한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펼쳐 나간다고 9일 밝혔다. 가장 한국적인 미를 갖춘 올해 춘향 진의 영예는 황보름별씨(사진 왼쪽 네 번째)에게 돌아갔다. 춘향 진을 비롯한 입상자들이 수상 후 무대 위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올해 춘향 진의 영예를 안은 황보름별씨가 부상으로 제공되는 티볼리 옆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2년 연속 문화관광부 ‘전통예술분야’ 1위에 선정된 국내 최고의 공연예술제
▪ 전통과 권위의 전국춘향선발대회 진(眞)의 영예는 황보름별씨에… 부상으로 티볼리 제공
▪ 대표적 지역축제 후원 등 다양한 마케팅 활동으로 브랜드 이미지 제고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예병태;www.smotor.com)가 국내 최고의 전통예술축제 ‘춘향제’를 공식 후원하는 등 브랜드 가치와 이미지 제고를 위한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펼쳐 나간다고 9일 밝혔다.


전라북도 남원시와 문화체육관광부가 후원하는 ‘89회 춘향제’는 남원 광한루 일원에서 광한춘몽(廣寒春夢)을 주제로 개최된다. 문화체육관광부에 의해 2년 연속(86~87회) ‘전통예술분야’ 전국 1위에 선정된 지역 대표 공연예술제로, 매해 새로운 재미와 감동을 선사함으로써 호평 받고 있다.


가장 한국적인 미(美)를 겨루는 ‘전국춘향선발대회’는 전통과 권위를 보유한 춘향제의 상징적 프로그램이다. 지난 8일 광한루에서 진행된 본선에서는 32명의 참가자가 경쟁을 펼친 결과 황보름별씨(21세, 경북 경산)가 춘향 진(眞)의 영예를 안았고, 티볼리가 부상으로 제공되었다.


3년 연속 소형 SUV 1위를 달성한 티볼리는 특히 여성들에게 절대적인 지지를 받아 온 쌍용차의 주력 모델 중 하나로, 가장 사랑 받는 역사 속 러브스토리의 주인공 춘향 진에게 가장 잘 어울리는 모델이라고 쌍용차 관계자는 설명했다.


이번 행사는 전국의 지역민영방송 네트워크를 통해 방송될 예정이며, ‘89회 춘향제’에서는 오는 12일까지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계속 진행된다.


쌍용차는 함평나비축제와 화천산천어축제 등 한국을 대표하는 지역축제 후원을 비롯해 브랜드 인지도와 제품 이미지 향상을 위해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지속적으로 이어나갈 계획이다. <끝>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