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정보

전체메뉴

쌍용자동차, 안전보건공단 초청 사내 협력업체 산업재해 예방교육 실시

2018.04.10

쌍용자동차는 지난 9일 평택공장에서 산업재해 없는 안심 일터를 조성하기 위해 안전보건공단과 함께 사내 협력업체 대상 산업재해 예방 교육 및 간담회를 실시했다. 이번 교육은 지난 1월 1일부터 시행된 원•하청 산업재해 통합관리제도의 안정적 정착 방안 일환으로, 제도의 운영방안과 목적, 산업재해 예방 및 안전보건문화 조성에 대해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다. 쌍용자동차 노무담당 박장호 상무(사진 가운데 왼쪽), 안전보건공단 배계완 경기지사장(사진 가운데 오른쪽), 쌍용자동차 사내 협력업체 대표단 등이 산업재해 예방교육이 끝난 뒤 안전한 일터조성을 위해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안전보건공단 배계완 경기지사장(사진 뒤)이 산업재해 예방교육을 하고 있다.

▪ 고용노동부 원•하청 산업재해 통합관리제도 시행 준수 및 현장 안전의식 고취 목적
▪ 공정안전보고서 이행관리, 안전보건경영 시스템 인증 관리, 공생협력 프로그램 추진
▪ 현장근로자 안전 도모 및 쾌적한 작업환경 조성 위해 다양한 협력방안 모색할 것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최종식;www.smotor.com)는 산업재해 없는 안심 일터를 조성하기 위해 안전보건공단과 함께 사내 협력업체 대상 산업재해 예방 교육 및 간담회를 실시했다고 10일 밝혔다.


지난 9일 오전 쌍용자동차 평택공장에서 열린 원•하청 산업재해 예방교육에는 쌍용자동차 노무담당 박장호 상무, 안전보건공단 배계완 경기지사장, 11개 쌍용자동차 사내 협력업체 대표단, 협력업체 관련팀 안전담당자 및 생산본부 안전전문가 등 3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 교육은 지난 1월 1일부터 시행된 원•하청 산업재해 통합관리제도의 안정적 정착 방안 일환으로, 제도의 운영방안과 목적, 산업재해 예방 및 안전보건문화 조성에 대해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다.


원•하청 산업재해 통합관리제도는 원청의 산업재해 지표에 원청 사업장에서 작업하는 하청 근로자의 산업재해를 포함해 산재율을 산출하는 제도로, 올해부터 제조 및 철도•지하철 업종 중 원청의 상시근로자수가 1,000명 이상인 사업장이 적용 대상이다.


쌍용자동차는 안전보건공단의 교육이 끝난 뒤 사내 협력업체 대표단과의 간담회도 별도로 실시해 원•하청 근로자 모두를 위한 안전보건문화 제고 방안을 논의하기도 했다.


한편 쌍용자동차는 올해 임직원의 건강증진 및 쾌적한 작업환경 실현을 위해 ▲공정안전보고서(PSM) 이행관리 ▲쌍용생산시스템(SPS) 안전관리 및 KOSHA18001(안전보건경영 시스템) 인증 관리 ▲산업재해 재발방지 관리 강화 ▲안전보건 공생협력 프로그램 관리 등을 중점 추진키로 했다.


쌍용자동차 노무담당 박장호 상무는 “쌍용자동차는 지난 2014년부터 매년 상∙하반기 노사 합동 특별안전점검 실시를 통해 산업재해 발생 예방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협력업체 근로자를 포함한 현장근로자들의 안전을 도모하고 쾌적한 작업환경을 조성할 수 있도록 안전보건공단을 비롯한 이해관계자들과 다양한 협력방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끝>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