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정보

전체메뉴

쌍용차, 제네바모터쇼에서 렉스턴 스포츠 유럽 론칭 예정 / 콘셉트카 e-SIV 이미지 공개

2018.02.20




▪ 2018 제네바모터쇼 통해 렉스턴 스포츠 유럽시장 첫 선… 글로벌 판매 확대의 시발점
▪ EV 콘셉트카 e-SIV의 Smart Dynamic 스타일 살펴 볼 수 있는 렌더링 이미지 공개
▪ 새로운 콘셉트카 통해 EV, ICT 연계, 자율주행기술 등 신기술에 대한 청사진 제시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최종식;www.smotor.com)가 2018 제네바모터쇼를 통해 렉스턴 스포츠를 유럽시장에 론칭하는 한편 EV 콘셉트카 e-SIV를 세계 최초로 선보인다고 밝혔으며, 콘셉트카의 렌더링 이미지를 20일 공개했다.


쌍용차는 오는 3월 6일(현지시각) 개막하는 2018 제네바모터쇼에서 420㎡ 규모의 전시공간에 콘셉트카 e-SIV와 신차 렉스턴 스포츠를 비롯해 총 7대의 차량을 선보인다.


유럽시장에 첫 선을 보이는 렉스턴 스포츠는 강인한 이미지를 극대화한 외관 디자인, G4 렉스턴과 공유하는 실내 디자인과 넉넉한 공간은 물론 4Tronic과 LD(차동기어잠금장치)를 바탕으로 뛰어난 견인력과 전천후 주행성능을 갖추고 있다.


독창적 스타일과 뛰어난 상품성을 바탕으로 출시 한 달 만에 계약 1만대를 돌파하는 등 국내에서 폭발적인 관심과 사랑을 받고 있으며, 제네바모터쇼를 시작으로 글로벌시장에서 차례로 선보이며 본격적인 판매를 시작할 계획이다.


세계 최초로 공개하는 EV 콘셉트카 e-SIV(electric-Smart Interface Vehicle)는 지난 2013년과 2016년 제네바모터쇼에서 선보인 SIV-1, SIV-2에 이어 선보이는 3번째 SIV 시리즈로 보다 발전된 디자인 경험과 더불어 다양한 첨단기술을 제시한다.


e-SIV는 컴팩트하고 균형감이 돋보이는 Smart Dynamic 스타일을 바탕으로 미래적이고 스포티한 이미지를 부각시켰다.


쌍용차는 e-SIV를 선보이며 2018 제네바모터쇼에서 ▲전기차(EV) ▲ICT 연계(Connectivity) ▲자율주행기술(Autonomous Driving)의 구현을 통한 미래 모빌리티(mobility)에 대한 의지와 청사진을 제안할 것이라고 쌍용차 관계자는 설명했다. <끝>


▣ 2018 제네바모터쇼 쌍용자동차관 전시차 현황(신차 2대, 콘셉트카 1대, 양산차 4대 – 총7대)


-전시면적: 420㎡ (약 127평)


-신       차: 렉스턴 스포츠(2대)


-콘셉트카: e-SIV(1대)


-양 산 차: G4 렉스턴(1대), 코란도 C(1대), 티볼리 아머(1대), 코란도 투리스모(1대, Public Days)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