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정보

전체메뉴

쌍용자동차, 5월 내수, 수출 포함 총 1만 2,349대 판매

2017.06.01




▪ G4 렉스턴 출시 첫 달 2,703대 판매, 대형 프리미엄 SUV 시장에 새로운 바람
▪ 티볼리와 G4 렉스턴 SUV 양대 시장 주도, 내수 올 첫 1만대 돌파, 전월 대비 22.7% 증가
▪ 티볼리와 함께 소형부터 중대형 SUV 라인업 강화, 대형 SUV 시장 확대 통해 판매 증대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최종식;www.smotor.com)가 지난 5월 내수 10,238대, 수출 2,111대를 포함 총 1만 2,349대를 판매했다고 1일 밝혔다.


이는 티볼리 브랜드에 이은 G4 렉스턴의 본격적인 출시에 따른 판매 물량 증대로 내수 판매가 전월 대비 20% 이상 증가하면서 월 전체 판매로는 전월 대비 11.5% 증가한 실적이다.


특히 G4 렉스턴은 출시 첫 달에 2,703대가 판매되면서 대형 SUV 시장에 새로운 바람을 일으키며 프리미엄 SUV시장을 주도했다.


이처럼 G4 렉스턴의 인기몰이와 함께 티볼리 브랜드 역시 4천 7백대 이상 판매되며 소형 SUV 시장을 주도하면서 내수판매는 올해 들어 처음으로 월 1만대를 넘어섰으며, 전월 대비 22.7%, 전년 동월 대비로는 11.4% 증가했다.


다만, 수출은 올해 들어 이머징 마켓을 포함한 전반적인 글로벌 시장 침체가 지속되면서 전년 동월 대비 48.4% 감소했다.


쌍용자동차는 G4 렉스턴 출시에 맞춰 다양한 온오프 라인 이벤트 실시와 함께 티볼리 2년 연속 소형 SUV 판매 1위 기념 페스티발 등 고객에게 직접 다가가는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강화해 판매를 더욱 늘려 나갈 계획이다.


쌍용자동차 최종식 대표이사는 “티볼리가 소형 SUV 시장을 선도했듯이 G4 렉스턴도 대형 SUV 시장을 주도해 나갈 것이다”며 “티볼리와 함께 소형부터 중대형을 아우르는 SUV 라인업 강화를 통해 판매 물량을 더욱 확대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끝>


■ 2017년 5월 판매 실적 현황표

목록
고객센터 080-500-55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