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정보

전체메뉴

쌍용자동차, 3월 내수, 수출 포함 총 1만 2,992대 판매

2017.04.03

▪ 내수 9,229대, 수출 3,763대 포함 총 12,992대, 올 들어 3개월 연속 증가세 기록
▪ 내수에선 티볼리 브랜드 5천대 판매 돌파, 수출도 전월 대비 38.9%증가하며 점차 회복 
▪ G4 렉스턴 출시 계기로 티볼리와 함께 SUV 라인업 강화 통해 글로벌 판매 확대 달성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최종식;www.smotor.com)가 지난 3월 내수 9,229대, 수출 3,763대를 포함 총 1만 2,992대를 판매했다고 3일 밝혔다.


이는 티볼리 브랜드의 꾸준한 상승세로 올해 들어 월 판매가 3개월 연속 증가세를 기록하고 있는 실적이나 전반적인 수요 침체 영향으로 전년 동월 대비로는 0.1% 소폭 감소한 실적이다.  


올 들어 3개월 연속 증가세를 기록하고 내수 판매는 티볼리 브랜드가 다시 5천대 판매를 돌파하면서 전년 동월 대비로는 1.8%, 누계로는 7.6% 증가하는 등 판매호조세가 지속되고 있다.


수출은 이머징 마켓을 포함한 전반적인 글로벌 시장의 침제가 지속되면서 전년 동월 대비로는 4.5% 감소세를 기록했으나, 전월 대비로는 38.9%의 증가율을 보여 점차 회복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쌍용자동차는 뉴스타일 코란도 C 유럽시장 본격 론칭과 함께 해외 주력 시장에서의 마케팅 활동 강화와 신흥시장 진출 확대를 통해 점차 수출 물량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1분기 누적 내수 24,350대, 수출 9,878대를 포함 총 34,228대를 판매해 1분기 실적으로는 2014년 1분기 (36,671대) 이후 3년 만에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특히 내수는 티볼리 브랜드가 전년 대비 23.5% 증가하는 등 상승세를 이끌며 2004년 1분기(26,076대) 이후 13년 만에 1분기 최대를 기록했다.


한편, 이번 서울 모터쇼를 통해 대형 프리미엄 SUV인 G4 렉스턴의 국내 론칭에 나선 쌍용자동차는 글로벌 네트워크 30개국 70여 명의 딜러와 기자단도 초청하는 등 해외시장 진출을 위한 사전 기반 조성에 들어갔다.  


쌍용자동차 최종식 대표이사는 “티볼리 브랜드의 꾸준한 상승세로 판매실적이 3개월 연속 증가세를 나타냈다”며 “G4 렉스턴 출시를 계기로 티볼리와 함께 소형부터 중대형을 아우르는 SUV라인업 강화를 통해 판매를 확대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끝>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