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정보

전체메뉴

쌍용차, 여성고객을 위한 ‘레이디케어 서비스’ 시행

2017.03.08


쌍용자동차가 여성운전자들을 위한 ‘레이디케어 서비스’를 시행하는 등 다양한 고객층을 위한 맞춤형 케어를 통해 서비스만족도 향상에 나선다고 8일 밝혔다. 온라인을 통해 쉽게 신청할 수 있으며, ▲차량 운행에 필요한 정보 ▲올바른 운전습관 ▲차량 간단점검 ▲응급 시 대처요령 등 안전운행을 위해 필수적인 내용에 대한 교육을 실시한다.


쌍용자동차 담당자가 참가 여성고객들을 대상으로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 티볼리 브랜드 출시 후 지속 증가하는 여성고객 대상 전국 50개 네트워크에서 시행
▪ 올바른 운전습관, 간단한 차량 점검 등 여성운전자에게 필수적인 도우미 프로그램
▪ 다양해지는 고객층에 대한 맞춤 서비스 활동 개발∙시행하여 서비스만족도 높일 것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최종식;www.smotor.com)가 여성운전자들을 위한 ‘레이디케어 서비스’를 시행하는 등 다양한 고객층을 위한 맞춤형 케어를 통해 서비스만족도 향상에 나선다고 8일 밝혔다.


이달부터 시행되는 ‘레이디케어(Lady Care) 서비스’는 쌍용자동차 여성고객이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여성운전자 도우미 프로그램이다. 온라인을 통해 쉽게 신청할 수 있으며, 전국 50개소(직영/법인정비사업소, 정비센터)에서 매월 실시하는 등 여성고객들을 위해 장벽은 낮추고 접근성은 높였다.


레이디케어 서비스에서는 ▲차량 운행에 필요한 정보 ▲올바른 운전습관 ▲차량 간단점검 ▲응급 시 대처요령 등 안전운행을 위해 필수적인 내용에 대한 교육을 누구나 이해할 수 있도록 쉽게 진행하며, 교육 접수는 쌍용자동차 홈페이지 또는 행사 진행 50개소 접수처를 통해 할 수 있으며, 고객센터(080-500-5582)를 통해서도 안내 받을 수 있다.


쌍용차는 티볼리 출시 후 여성 고객 비중이 큰 폭으로 증가했다. 2014년 21%에 머물던 여성고객 비중은 티볼리가 출시된 2015년 33%, 티볼리 에어가 출시된 2016년 39%까지 성장했다. 특히, 티볼리 브랜드의 여성고객 비중은 48%(2016년)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돼, SUV 모델로서는 이례적인 수준의 큰 사랑을 여성고객들로부터 받고 있다.


한편, 쌍용차는 지난 해부터 자사의 서비스 네트워크에서 발생하는 과잉정비에 대해 최대 200% 보상해 주는 ‘Smart Care 안심서비스’를 실시하고 있다.


▲수리하지 않은 비용을 청구한 경우 ▲비용을 중복 청구한 경우 ▲사전 동의 없는 수리 ▲수리하지 않아도 되는 부품의 임의 수리 등 각종 과잉 정비로 인해 피해를 입었을 경우 보상(사고차 보험수리 제외)하며, 신고가 접수되면 정비 분야의 전문성을 갖춘 본사 담당자들의 검토 및 판정을 통해 과청구된 금액의 최대 200%까지 보상한다.


쌍용차는 이와 같은 다양한 서비스 프로그램 시행과 더불어 고객 신뢰를 확보하는 한편 서비스 브랜드인 <리멤버 서비스(Remember Service)>의 브랜드 가치 역시 향상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쌍용자동차 서비스담당 김헌성 상무는 “’레이디케어 서비스’는 여성운전자를 위한 맞춤형 프로그램으로 집중적인 홍보와 내실 있는 컨텐츠를 통해 성공적으로 정착시켜 나갈 계획”이라며 “연이은 신제품 출시로 다양해지는 고객층에 최적화된 맞춤형 케어 프로그램을 개발 및 시행함으로써 고객서비스 만족도(CSI) 1위를 달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끝>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