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정보

전체메뉴

쌍용자동차, 2월 내수, 수출 포함 총 1만816대 판매

2017.03.02

▪ 내수 2월 판매 13년 만의 최대실적 기록, 2월 전체 판매는 전년 동월 대비 2.3% 증가
▪ 티볼리 브랜드 판매 확대 지속, 내수 8,000대 돌파하며 전년 동월 대비 16.1% 증가    
▪ 대형 프리미엄 SUV 신차 출시와 기존 모델의 상품성 개선 통해 판매물량 지속 확대할 것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최종식;www.smotor.com)가 지난 2월 내수 8,106대, 수출 2,710대를 포함 총 1만816대를 판매했다고 2일 밝혔다.


이는 티볼리 브랜드의 인기가 지속되면서 내수에서 2월 판매로는 13년 만의 최대실적을 기록한 데 힘입어 전체판매가 전년 동월 대비 2.3% 증가하면서 올해 들어 2달 연속 증가세를 기록한 것이다.


특히 내수판매는 티볼리 브랜드가 전년 동월 대비 42.3%나 증가하는 등 판매증가세가 확대되면서 2004년 2월(8,660대)이후 최대인 8,106대를 기록하며 전년 동월 대비 16.1% 증가한 실적을 기록했다.


수출은 이머징 마켓을 포함한 전반적인 글로벌 시장의 침체 영향으로 전년 동월 대비 24.6%의 감소세를 기록했다.


다만, 올 초 국내에 출시한 뉴스타일 코란도 C를 유럽시장에 본격 론칭하는 등 해외 주력시장에서의   마케팅 활동을 강화하는 것은 물론 신흥시장 진출을 확대하고 있는 만큼 수출 실적도 점차 증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쌍용자동차 최종식 대표이사는 “올해 들어서도 티볼리 브랜드의 판매가 지속되면서 내수판매의 증가세가 더욱 확대되고 있다”며 “올해도 대형 프리미엄 SUV인 Y400 등 신차출시와 기존 모델의 상품성 개선을 통해 판매물량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끝>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