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정보

전체메뉴

쌍용자동차, 2017년 기술연구소 테크데이 워크숍 개최

2017.02.06


쌍용자동차가 3일 안성 인재교육원에서 2017년 기술연구소 테크데이(R&D Tech-day) 워크숍을 실시했다. 행사에 참석한 임직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 중앙 쌍용자동차 최종식 대표이사)

▪ 연구원들의 아이디어 장려 통한 연구∙개발(R&D) 증진 및 제품 경쟁력 강화
▪ 연구 및 혁신활동, 생산기술, 공용화 등 분야별 우수 연구 사례 발표 및 시상
▪ 지속적인 R&D 지원 통해 고객 니즈 충족 및 트렌드 선도하는 제품 선보일 것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최종식;www.smotor.com)는 혁신적이고 창의적인 아이디어 장려를 통해 연구원들의 연구∙개발(R&D) 능력 증진 및 제품 경쟁력 강화를 위한 2017년 기술연구소 테크데이(R&D Tech-day) 워크숍을 실시했다고 6일 밝혔다.


지난 3일 쌍용자동차 안성 인재교육원에서 열린 테크데이 워크숍에는 쌍용자동차 최종식 대표이사, 기술연구소장 이수원 전무를 비롯한 기술연구소 임직원 200여명이 참석했으며, 각 분야별 우수 연구 활동 사례 발표와 부문별 우수 연구원 시상식 순으로 진행됐다.


기술연구소 임직원들은 연구활동(기술논문, 선행연구), 혁신활동(프로세스 개선, 아이디어 제안/개발 I-Bank, 창의적 문제 해결기법 TRIZ), 생산기술, 공용화 등 분야별 우수 연구 사례를 프리젠테이션, 토론, 퀴즈 등 다양한 형식을 통해 공유하고, 보다 더 혁신적이고 창의적인 R&D 활동에 매진할 것을 다짐하고 격려했다.


특히 쌍용자동차 기술연구소의 핵심 역량 강화를 목적으로 한 사내모임 ‘쌍용자동차 연구발전소’는 세계 최초로 개발 중인 ‘터치 스크린 윈도우 시스템(Touch Screen Window System; 창문 터치를 통해 창문의 개폐를 조작하는 기술)’의 시범을 보여 큰 관심을 모았다.


해당 기술은 아이뱅크(I-Bank)에 등록된 연구원들의 아이디어 중 우수 아이디어로 선택된 바 있으며, 지속적인 개발 회의 및 시작품 제작을 통해 기초 성능 검증을 마치고 올해 해외 모터쇼에서 선보일 콘셉트카에 적용될 예정이다.


쌍용자동차 최종식 대표이사는 “기술연구소 테크데이 워크숍을 통해 우수한 인재들이 의욕적으로 연구∙개발 활동에 참여하고 혁신을 추구해 가시적인 성과들이 많이 도출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연구∙개발 활동을 장려하고 지원함으로써 고객의 니즈를 충족하고 트렌드를 선도하는 차세대 제품을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끝>



쌍용자동차 최종식 대표이사가 임직원들에게 격려의 말을 전하고 있다.


쌍용자동차 최종식 대표이사(사진 완쪽)가 지난해 R&D 우수 연구활동을 수행한 연구원들에게 포상하고 있다.


쌍용자동차 최종식 대표이사가(오른쪽 두번째) R&D 연구 사례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