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정보

전체메뉴

쌍용자동차, 2016 글로벌 서비스 콘퍼런스 개최

2016.10.27


쌍용자동차가 지난 26일부터 2박3일 일정으로 쌍용자동차 안성 인재개발원에 전세계 쌍용자동차 서비스∙품질 담당자 70여명을 초청해 글로벌 서비스 콘퍼런스를 개최했다. 쌍용자동차는 체계적인 글로벌 서비스 네트워크 구축과 서비스∙품질 향상 및 커뮤니케이션 강화를 위해 지난 2011년부터 아시아, 유럽, 중남미 등 지역별 서비스 콘퍼런스를 정기적으로 개최하고 있으며, 전세계 담당자들이 참석하는 대규모 글로벌 서비스 콘퍼런스는 지난 2013년에 이어 이번이 두 번 째다. 콘퍼런스 참석자들이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



참석자들은 서비스 콘퍼런스, 품질 및 부품 설명회, 국가별 간담회 등을 통해 쌍용자동차 서비스∙품질 부문의 기본 정책과 비전, 현황을 공유하고 개선 방향 및 건의사항, 판매 지원 활성화, 네트워크 간의 원활한 커뮤니케이션 방안 등에 대해 자유롭게 의견을 나눴다.



쌍용자동차 해외영업본부장 임한규 전무(맨 왼쪽)와 우수 대리점에 선정된 대리점 대표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전세계 45개국 대리점 서비스∙품질 담당자 70여명 참석, 2013년에 이어 두 번째 개최
▪ 서비스∙품질 관련 정책 공유, 서비스∙품질 향상 및 글로벌 경쟁력 확보 방안 논의
▪ 글로벌 네트워크 간 커뮤니케이션 강화 통해 글로벌 서비스∙품질 경쟁력 제고에 힘쓸 것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최종식;www.smotor.com)는 글로벌 서비스 역량 강화 및 해외시장에서의 경쟁력 확보를 위해 전세계 쌍용자동차 서비스∙품질 담당자들을 초청해 콘퍼런스를 개최했다고 27일 밝혔다.


쌍용자동차는 체계적인 글로벌 서비스 네트워크 구축과 서비스∙품질 향상 및 커뮤니케이션 강화를 위해 지난 2011년부터 아시아, 유럽, 중남미 등 지역별 서비스 콘퍼런스를 정기적으로 개최하고 있으며, 전세계 담당자들이 참석하는 대규모 글로벌 서비스 콘퍼런스는 지난 2013년에 이어 이번이 두 번 째다.

지난 26일부터 2박3일 일정으로 쌍용자동차 안성 인재개발원에서 진행 중인 2016 글로벌 서비스 콘퍼런스에는 유럽 16개국, 아시아태평양 11개국, 중동 10개국, 중남미 및 아프리카 7개국 등 전세계 45개국 쌍용자동차 대리점 서비스∙품질 담당 매니저 70여명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서비스 콘퍼런스, 품질 및 부품 설명회, 국가별 간담회 등을 통해 쌍용자동차 서비스∙품질 부문의 기본 정책과 비전, 현황을 공유하고 개선 방향 및 건의사항, 판매 지원 활성화, 네트워크 간의 원활한 커뮤니케이션 방안 등에 대해 자유롭게 의견을 나눴다.


특히 내년 상반기 출시될 대형 프리미엄 SUV인 Y400(프로젝트명)의 성공적인 론칭을 위해 사전 품질 검증에 만전을 기하고 철저한 초기 품질 관리 및 신속한 서비스 제공을 위해 긴밀히 협조하기로 했다.


또한 서비스∙품질 부문 우수 대리점 시상식에서는 영국, 칠레, 스페인, 이란, 뉴질랜드, 모로코, 이탈리아, 페루 대리점이 수상의 영광을 안았으며, 참석자들과 우수 사례를 공유해 큰 호응을 얻었다.


쌍용자동차 해외영업본부장 임한규 전무는 “글로벌 서비스 콘퍼런스는 전세계 서비스∙품질 담당자들이 한 자리에 모여 대리점별 경쟁력 제고와 서비스∙품질 향상을 위한 아이디어를 개발하는 자리”라며 “글로벌 네트워크 간 커뮤니케이션 강화와 이슈 공유, 신속한 시스템 구축 등 글로벌 판매 확대뿐 만 아니라 서비스∙품질 경쟁력 및 고객만족도 제고를 위해 다방면으로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끝>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