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정보

전체메뉴

쌍용자동차, 한국자동차공학회 이공계여학생 공장 초청

2016.10.07


쌍용자동차가 지난 6일 자동차 산업 현장 방문의 날 기념으로 이공계 여성인력의 자동차산업 진출 장려를 위해 활동하는 한국자동차공학회 여성위원회(위원장 정선경), 전국 이공계 여대생 및 여대학원생 20여명을 평택공장 및 연구소에 초청해 산업 현장의 이해를 도모하고 취업을 격려하는 시간을 가졌다. 쌍용자동차 기술연구소장 이수원 전무(사진 첫째줄 가운데), 한국자동차공학회 여성위원회 정선경 위원장(첫째줄 왼쪽 네번째)을 비롯한 관계자 및 여학생들이 쌍용자동차 본관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자동차 산업 현장 방문의 날 기념, 한국자동차공학회 여성위 및 이공계 여대생 공장 방문
▪ 생산라인 및 연구소 투어, 현장 관계자 질의답변 통해 산업 현장 이해 도모
▪ 글로벌 경쟁력 갖춘 자동차 산업 전문 인력 육성 및 산업 발전에 이바지 할 것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최종식;www.smotor.com)는 자동차 산업에 관심 있는 이공계 여대생들을 평택 본사에 초청해 산업 현장의 이해를 도모하고 취업을 격려하는 시간을 가졌다고 7일 밝혔다.


지난 6일 자동차 산업 현장 방문의 날 기념으로 마련된 이번 공장 초청행사에는 이공계 여성인력의 자동차산업 진출 장려를 위해 활동하는 한국자동차공학회 여성위원회(위원장 정선경), 전국 이공계 여대생 및 여대학원생 20여명이 참석했으며, 생산라인 및 연구소 투어, 현장 관계자와의 질의답변 등의 프로그램으로 진행됐다.


참석자들은 프로그램을 통해 산업 현장의 생생한 모습을 직접 확인하고 현장 전문가들과 관심 분야에 대해 함께 이야기 나누면서 산업 전반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는 것은 물론, 향후 산업 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기회를 모색하는 시간을 가졌다.


한편 쌍용자동차는 자동차 산업의 발전과 산업 전문인력 육성을 위해 2002년부터 전국 고등학교 및 대학교에 교보재를 기증하고 지역 우수학생들에게 장학증서를 전달하는 한편, 현장 실습 기회 제공, 생산 현장 견학, 기술 자료 공유 등 활발한 산학 협력 활동을 펼치고 있다.


쌍용자동차 기술연구소장 이수원 전무는 “제품의 품질만큼 자동차에 감성을 입히는 기술 또한 제품의 상품성을 결정하는 중요한 요소가 되고 있는 만큼 자동차 산업 내 여성연구인력의 역할이 더욱 커지고 있다”며 “앞으로도 생산현장 견학, 산학 협력 등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자동차 산업 인재를 발굴, 육성하는 다양한 활동들을 통해 자동차 산업 발전에 이바지할 것”이라고 말했다.<끝>

 


쌍용자동차 기술연구소장 이수원 전무(사진 가운데)가 학생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학생들이 생산라인을 둘러보고 있다.


학생들이 연구소를 둘러보고 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