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정보

전체메뉴

쌍용자동차, 9년 만에 2016년 상반기 흑자 실현

2016.07.29

▪ 3분기 연속 흑자 달성 및 2007년 이후 9년 만에 상반기 흑자 실현…영업이익 274억
▪ 티볼리 글로벌 판매 50.9% 증가로 2003년 이후 13년 만에 상반기 최대 판매실적 달성
▪ 티볼리 브랜드란 새로운 성장동력 통해 경영정상화 성과, 올해 년간 흑자전환 목표 달성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최종식;www.smotor.com)가 지난해 4분기에 이어 올해 2분기 연속 흑자를 기록하며 2007년 상반기 이후 9년 만에 상반기 흑자를 실현했다고 29일 밝혔다.


쌍용자동차는 올해 상반기에 ▲내수 5만696대, 수출 2만3,881대(CKD 포함)를 포함 총 7만4,577대를 판매해 ▲매출 1조7,772억 원 ▲영업이익 274억 원 ▲당기 순이익 204억 원의 실적을 기록했다.


이는 티볼리 에어가 가세한 티볼리 브랜드의 글로벌 판매가 전년 동기 대비 50.9%나 증가하면서 상반기 판매가 지난 2003년 상반기(8만354대) 이후 13년 만에 상반기 최대 실적을 달성한 데 따른 것이다.


특히 출시 후 처음으로 지난 6월 8천대를 돌파하며 월간 최대 실적을 기록한 티볼리 브랜드에 힘입어 상반기 판매와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로 각각 6.8%, 11.4%의 큰 폭의 증가세를 기록했다.


티볼리 브랜드는 출시 후 17개월 만인 지난 6월 10만대 생산, 판매를 돌파하며 쌍용자동차 모델 중 최단 기간 10만대 돌파 기록을 달성하기도 했다.


6개월 연속 판매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내수 판매도 티볼리 영향으로 전년 동기 대비 11.6%나 증가하면서 2004년 상반기(5만4,184대)이후 반기 최대 실적을 달성 했다.


수출은 신흥국가들의 수요 감소세로 전년 대비 2.1% 감소한 실적을 기록했지만 지난 4월 이후 3개월 연속 4천대 이상의 실적을 기록하고 있고 티볼리 에어의 글로벌 론칭도 본격화 되고 있는 만큼 점차 회복세로 전환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러한 티볼리 브랜드의 판매 증가세로 인해 손익실적 역시 지난해 4분기 이어 올해 2분기 연속 흑자를 기록하는 등 3분기 연속 흑자를 달성하며 지난 2007년 상반기 이후 9년 만에 상반기 흑자를 실현했다.


영업이익 규모도 지난 1분기 81억에 이어 2분기에도 193억의 이익을 실현하는 등 판매증가 효과가 나타나며 상반기에 274억 원의 영업이익과 204억 원의 당기 순이익을 기록했다.


쌍용자동차 최종식 대표이사는 “쌍용자동차는 티볼리 브랜드라는 새로운 성장동력을 통해 뚜렷한 경영정상화 성과를 이뤄왔다”며 “티볼리 뿐만 아니라 코란도 스포츠 등 최근 출시된 상품성 개선모델의 판매도 확대되고 있는 만큼 올해 년간 흑자전환 목표를 반드시 달성해 나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끝>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