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정보

전체메뉴

쌍용차, 페루 지능형 순찰차 선정 렉스턴 W 수출 선적 개시

2016.05.30


쌍용자동차가 경찰물자 단일 수출 건으로는 국내 최대규모인 페루 지능형 순찰차 공급을 위한 렉스턴 W 수출 선적 기념식을 개최했으며, 30일 오전 평택국제자동차부두에서 열린 기념식에 쌍용차와 KOTRA, 포스코대우 등 관계자 30여 명이 참석했다고 밝혔다.
쌍용자동차 국내 및 해외영업본부장 송영한 전무(왼쪽 다섯 번째)와 코트라 김형욱 단장(왼쪽 세 번째), 포스코대우 인프라 플랜트 사업실장 홍두영 상무(왼쪽 네 번째), 김학수 평택국제자동차부두 사장(오른쪽 두 번째) 등 관계자들이 성공적 선적을 기념하는 테이프커팅을 하고 있다.


쌍용자동차 국내 및 해외영업본부장 송영한 전무(왼쪽 다섯 번째)와 코트라 김형욱 단장(왼쪽 세 번째), 포스코대우 인프라 플랜트 사업실장 홍두영 상무(왼쪽 네 번째), 김학수 평택국제자동차부두 사장(오른쪽 두 번째) 등 관계자들이 성공적 선적을 기원하며 기념촬영하고 있다.


▪ 국내 경찰물자 단일 수출로는 최대규모, 렉스턴 W 2,108대 9월까지 순차적으로 공급
▪ 산악지형 많은 페루에서 최적의 순찰차로 평가, 페루 전국 17개 도시 경찰차로 활약 
▪ 국내에서 축적된 특수차량 경험 바탕, 유럽에 이어 중남미 특수차량 시장 본격 진출 계기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최종식;www.smotor.com)는 경찰물자 단일 수출 건으로는 국내 최대규모인 페루 지능형 순찰차 공급을 위한 렉스턴 W 수출 선적 기념식을 개최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날 오전 평택국제자동차부두에서 열린 기념식에는 쌍용자동차 국내 및 해외영업본부장 송영한 전무와 KOTRA G2G 교역지원단 김형욱 단장, 포스코대우 인프라 플랜트 사업실장 홍두영 상무를 비롯해 특장 및 IT 업체 대표, 쌍용자동차 해외영업본부 임직원 등 관계자 30여 명이 참석했다.


이번 렉스턴 W 페루 지능형 순찰차 공급 건은 지난해 4월 한-페루 정상회담에서 한국산 순찰차 도입에 관심을 표명한 페루정부와 정부간 수출계약(G2G)에 따른 전담기관인 KOTRA 및 포스코대우간 공급계약이 지난해 12월 29일(현지시간) 페루 수도 리마(Lima)에서 체결되면서 성사됐다.


계약에 따라 페루에 공급될 렉스턴 W 총 2,108대는 쌍용자동차 역대 최대 특수차량 수출 물량으로서 이번에 선적되는 400여대를 시작으로 9월까지 순차적으로 공급하게 된다.


페루 경찰청으로 공급되는 렉스턴 W(3.2ℓ 가솔린, 사륜구동 모델)는 차량방탄 및 고성능 탐조등, 차세대 경광등을 장착(신정개발특장차)하는 특장작업과 차량번호 인식카메라, 지문인식 장치, 통신시스템 등의 첨단 IT장비(엔토스정보통신)가 추가된 지능형 순찰차로 현지 내무부 산하 경찰청에 전달돼 전국 17개 도시에서 지역 치안을 담당하는 경찰차로 활약하게 된다.


쌍용자동차는 그 동안 렉스턴 W는 한국 경찰청 등 관공서는 물론 국방부 지휘차량 및 주한미군 등에 지속적으로 납품되며 내구성과 안전성을 인정 받은 바 있으며, 산악지형이 많은 페루에서도 최적의 순찰차로 평가 받았다고 말했다.


쌍용자동차는 이번 공급물량을 통해 페루에 지난해 수출실적(642대)대비 4배 이상 증가한 역대 최대 수출실적(약 2,600대)을 기록하는 것은 물론 중남미 시장에서의 브랜드 인지도 향상 및 판매 확대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쌍용자동차는 렉스턴 W 외에도 코란도 C, 코란도 스포츠, 코란도 투리스모 등 다양한 모델들이 뛰어난 성능과 차량 안전성, 우수한 사양 등을 인정 받아 국내는 물론 벨기에 등 해외 여러 나라 공공기관의 특수업무 차량으로 수출된 바 있다.


쌍용자동차 최종식 대표이사는 “쌍용자동차는 그간 국내에서 축적된 특수차량에 대한 경험을 바탕으로 글로벌 시장 진출을 추진해 왔다”며 “이번 페루 순찰차 공급을 계기로 유럽에 이어 중남미 특수차량 시장에도 본격 진출할 수 있게 됐다”라고 말했다. <끝>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