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정보

전체메뉴

쌍용차,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티볼리 에어 글로벌 시승행사

2016.05.26


▪ 유럽을 비롯한 17개국 기자단과 대리점 관계자 100여 명 초청 시승행사 진행
▪ 1,300여 개 글로벌 판매 네트워크 통해 6월부터 글로벌 시장에 본격 판매 개시
▪ 티볼리 에어 통해 타깃 시장을 다양화해 글로벌 SUV시장 더욱 효과적으로 공략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최종식;www.smotor.com)가 유럽 현지에서 각국의 미디어를 초청하여 티볼리 에어 시승행사를 갖고 글로벌 시장을 대상으로 본격적인 신차 알리기에 나섰다고 26일 밝혔다.


25~27일(현지 시각)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개최되는 시승행사에는 유럽 주요국 기자단은 물론 현지 대리점 관계자 등 100여명이 참석, 티볼리 에어(수출명 XLV)의 프레스 콘퍼런스 및 시승행사가 2차에 걸쳐 1박2일 일정으로 진행된다.


최종식 대표이사는 인사말을 통해 “티볼리 에어는 티볼리 플랫폼의 두 번째 모델로, 다양한 라이프스타일에 요구되는 전천후 활용성을 갖추고 있다”며 “티볼리 에어를 통해 글로벌 타깃 시장을 더욱 다양화함으로써 글로벌 SUV시장에 더욱 효과적으로 공략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이번 행사에는 영국, 독일, 프랑스 등 유럽국가 외에도 터키, 이집트 등 주요 17개국 70여 명의 기자단뿐만 아니라 30여 명의 대리점 관계자도 함께 참여해 신차 티볼리 에어에 대한 높은 관심을 나타냈다.


앞서 출시된 티볼리는 지난해 글로벌 시장에서 6만 3천여대가 판매되며 소형SUV시장에서 돌풍을 일으킨 바 있으며, 특히 1만 1천여 대의 수출실적을 기록한 티볼리 영향으로 유럽 시장은 전년대비 80%가 넘는 성장률을 기록하였다.


티볼리 에어는 지난 3월 제네바모터쇼를 통해 세계 최초로 선보였으며, 이번 글로벌 시승행사를 통해 지역별 주요시장에서 인지도를 제고하는 한편 6월부터 전 세계 1,300여 개 판매 네트워크를 통해 본격적인 글로벌 판매가 이뤄질 예정이다.


참가 기자단은 티볼리와 공유하는 뛰어난 디자인과 높은 상품성, 경쟁 모델에서 찾아보기 힘든 4WD 주행성능에 더해 티볼리 에어 고유의 스타일링 요소와 독보적인 적재공간(720ℓ)을 통해 누릴 수 있는 뛰어난 활용성에 찬사를 보냈다.


아울러 7에어백을 비롯해 다양한 첨단 안전기술을 적용하였으며, 쾌적한 주행이 가능한 운전석 통풍시트와 3가지 모드를 선택할 수 있는 스마트 스티어링, 6컬러 클러스터(Six-Color Cluster) 등 경쟁 모델들이 갖추지 못한 차별화된 주행 및 편의사양을 갖추고 있다.


이렇듯 티볼리 에어는 검증 받은 디자인과 상품성, 활용성 등으로 엔트리 준중형 SUV인 푸조 3008, 닛산 캐시카이, 스코다 예티, 미쓰비시 ASX 등과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하게 된다. 티볼리는 르노 캡처, 푸조 2008, 닛산 쥬크 등 소형 SUV와 경쟁을 펼치고 있다.


티볼리 에어는 국내 출시 후 1개월 만에 계약 대수 5천대를 돌파하는 등 엔트리 준중형 SUV 시장의 새로운 강자로 자리잡았으며, 티볼리 브랜드 월간 판매량 역시 꾸준히 5천대 내외를 기록하며 브랜드 가치를 높여 가고 있다. <끝>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