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정보

전체메뉴

쌍용자동차, 4월 13,462대 판매, 올 최대 실적 달성

2016.05.02

▪ 티볼리 브랜드 출시 이후 월 최대 판매, 내수 및 수출 모두 올해 최대 실적 기록
▪ 티볼리 에어, 티볼리와 동반 성장하며 판매 증가세 주도, 월 판매 4개월 연속 증가      
▪ 티볼리 에어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자리매김, 5월부터 본격적인 글로벌 판매 추진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최종식;www.smotor.com)가 지난 4월 내수 9,133대, 수출 4,329대를 포함 총 13,462대를 판매해 올해 들어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고 2일 밝혔다.


이는 티볼리 브랜드가 출시 이후 월 최대 판매실적(7,788대)을 달성한 데 따른 것으로 이에 따라 내수 및 수출 모두 올해 최대실적을 기록하며 전체적으로 판매가 전년 동월 대비 7.4% 증가했다. 


또한, 전년 동월 대비 35.5%나 증가한 티볼리 브랜드의 글로벌 판매 확대에 힘입어 쌍용자동차는 올해 들어 4개월 연속 판매 증가세를 기록하고 있다.


내수판매 역시 출시 이후 티볼리와 동반성장하고 있는 티볼리 에어의 판매(2,342대)가 전월 대비 62.8% 증가하면서 지난 달에 이어 두 달 연속 9천대 이상을 판매하며 전년 동월 대비 12.3% 증가한 실적을 기록했다.


아울러 엔트리 준중형 SUV 시장에서 선전하고 있는 티볼리 에어 영향으로 티볼리 브랜드가 전년 동월 대비 57.2% 증가한 5,375대가 판매되며 종전 월간 최대 판매실적(2015년 10월 5,237대)을 6개월 만에 경신했다.


또한, 올해 들어 4개월 연속 증가세를 기록하고 있는 수출은 전월 대비로 9.8% 증가하며 지난해 5월(4,229대) 이후 11개월 만에 4천대 수준을 회복했지만 신흥국가들의 수요 감소 상황이 지속되면서 전년 동월 대비로는 1.6% 감소한 실적을 나타냈다.


하지만 티볼리 브랜드의 누계 수출 증가율이 103.4%에 달한 것으로 나타나, 5월부터 현지 판매를 앞두고 있는 티볼리 에어의 수출이 본격화 되면 수출 실적 또한 지속적으로 개선될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 쌍용자동차는 티볼리 에어의 본격적인 해외시장 출시를 앞두고 전세계 40여개국이 참가한 해외 대리점 대회를 개최하는 등 글로벌 네트워크와의 협력을 한층 강화하고 있으며 5월 유럽을 시작으로 6월부터 중국 전역에서 본격 판매를 시작한다.   


쌍용자동차 최종식 대표이사는 “티볼리와 동반성장하고 있는 티볼리 에어의 선전으로 티볼리 브랜드가 출시 이후 월 최대 판매실적을 기록했다”며 “티볼리 에어가 티볼리와 함께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자리잡고 있는 만큼 본격적인 해외시장 진출을 통해 글로벌 판매 물량을 지속적으로 늘려 나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끝>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