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정보

전체메뉴

쌍용자동차, 2016년 1분기 흑자 실현…2분기 연속 흑자 달성

2016.04.28

▪ 티볼리 글로벌 판매 76.6% 증가, 판매 및 매출실적 전년 동기 대비 2.3%, 6.9% 성장
▪ 티볼리 에어 가세 소형SUV 시장 점유율 69.6% 확대, 시너지 효과로 시장 주도권 강화
▪ 5월 유럽 현지 판매 개시 등 글로벌 판매확대 통해 흑자 경영기조 지속적으로 유지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최종식;www.smotor.com)가 2016년 1분기에도 흑자를 실현하면서 지난해 4분기에 이어 2분기 연속 흑자를 달성했다고 28일 밝혔다.


쌍용자동차는 올해 1분기에 ▲내수 22,622대, 수출 11,044대를 포함 총 33,666대를 판매해 ▲매출 8,132억 원▲영업이익 81억 원 ▲당기 순이익 23억 원의 경영 실적을 기록했다.


이러한 실적은 티볼리 에어를 포함한 티볼리 브랜드의 글로벌 판매가 전년 동기 대비 76.6% 증가한 데 힘입어 판매와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3%, 6.9% 증가한 데 따른 것이다.


내수 판매도 티볼리 에어 가세로 티볼리 브랜드가 전년 대비 41.8%나 증가하며 판매증가세를 주도한 데 힘입어 전년 대비 7.2%의 성장세를 기록했다. 


지난해 국내 소형 SUV시장에서 54.7%의 시장점유율을 기록했던 티볼리는 티볼리 에어가 투입되면서 지난 1분기 시장점유율이 69.6%까지 높아지며 시장 주도권을 더욱 강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지난 3월 초 출시한 티볼리 에어는 출시 한 달 만에 누적 계약 5,100여대를 달성하며 올해 내수판매 목표 치로 세운 1만대의 절반을 넘어서는 등 엔트리 준 중형 SUV 시장에 새 바람을 일으키고 있다. 


수출은 티볼리 브랜드 영향으로 유럽 수출이 전년 동기 대비 20% 이상 증가했으나, 신흥국가들의 수요 감소 영향으로 전체적으로는 전년 대비 6.5% 감소한 실적을 나타냈다.


다만, 티볼리 브랜드 수출이 전년 동기 대비 230% 이상 큰 폭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5월 현지 판매를 시작하는 티볼리 에어의 수출이 본격화되면 실적 역시 한층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이러한 판매 상승세에 따라 1분기 손익 실적 역시 영업이익 81억 원, 당기 순이익 23억 원을 기록하는 등 전년 동기 대비 적자에서 흑자로 전환하며 지난해 4분기에 이어 2분기 연속 흑자를 실현했다.


쌍용자동차의 경영실적은 지난해 1분기를 저점으로 영업이익을 비롯한 주요 손익 관련 지표가 개선되며 재무 구조 역시 크게 개선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쌍용자동차 최종식 대표이사는 “ 티볼리 브랜드의 성장에 힘입어 지난해 4분기에 이어 2분기 연속 흑자를 달성했다”며 “ 티볼리 에어의 가세로 소형 SUV시장의 주도권을 더욱 강화하고 있는 만큼 글로벌 판매 확대를 통해 이러한 흑자기조를 계속 유지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끝>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