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정보

전체메뉴

쌍용차, 베이징모터쇼 통해 티볼리 에어 현지 출시

2016.04.18

▪ 오는 25일 프레스데이 행사에서 전략 모델 티볼리 에어(현지명 XLV) 중국시장 론칭

▪ 605㎡ 전시공간에 신차 2대와 렉스턴 W, 코란도 C를 비롯한 양산모델 등 총 6대 전시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최종식;www.smotor.com)가 베이징모터쇼에서 티볼리 에어를 공식 론칭하는 등 현지 시장 공략을 위한 모델들을 선보인다고 18일 밝혔다.


쌍용자동차는 오는 25일 개최되는 ‘2016 베이징모터쇼(Auto China 2016)’ 프레스데이 행사를 통해 현지 시장 공략을 위한 신차 티볼리 에어(현지명 XLV)를 공식 론칭한다. 아울러 주력 모델인 코란도 C(현지명 코란도)와 렉스턴 W(현지명 렉스턴)를 비롯해 총 6대의 다양한 모델을 전시한다.


무엇보다 쌍용자동차는 베이징모터쇼를 통해 전략 모델인 티볼리 에어를 선보임으로써 브랜드 이미지를 제고하는 한편 현지 제품라인업을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중국은 최근 미국을 넘어 세계 최대 자동차 시장으로 부상하였으며, 쌍용차는 강화된 라인업을 통해 연평균 40% 수준의 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있는 중국 SUV시장 공략을 한층 본격화할 계획이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