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정보

전체메뉴

쌍용차, 안전보건공단 합동 산업재해 예방 캠페인 실시

2016.04.14

쌍용자동차는 14일 임직원의 안전의식을 고취하고 산업재해 없는 안심 일터를 조성하기 위해 안전보건공단과 함께 산업재해 예방 캠페인을 실시했다. 쌍용자동차 노사는 지난 2014년부터 매년 두 차례에 걸쳐 노사 합동 특별안전점검을 실시하는 등 체계적인 자율안전관리 활동과 지속적인 작업환경 개선 노력을 통해 건강하고 안전한 일터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쌍용자동차 인력∙품질관리부문장 하광용 전무(가운데 오른쪽), 안전보건공단 송재준 경기지사장(가운데 왼쪽)을 비롯한 참가자들이 안전 구호를 외치고 있다.

▪ 임직원 안전의식 고취 및 산업재해 없는 안심 일터 조성 위해 합동 캠페인 나서
▪ 상반기 노사 합동 특별안전점검 실시(19 ~ 27일) 및 안전보건관리 전략 과제 이행
▪ 전사적 안전보건교육 및 체계적 자율안전관리 통해 건강하고 안전한 일터 조성할 것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최종식; www.smotor.com)는 임직원의 안전의식을 고취하고 산업재해 없는 안심 일터를 조성하기 위해 안전보건공단과 함께 산업재해 예방 캠페인을 실시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날 오전 쌍용자동차 평택공장에서 열린 합동 캠페인에는 쌍용자동차 인력∙품질관리부문장 하광용 전무, 안전보건공단 송재준 경기지사장을 비롯한 쌍용자동차 및 안전보건공단 경기지사 관계자 60여명이 참석했다.

참가자들은 산업재해 예방 및 안전보건문화 관련 홍보물을 나눠주며 봄철 작업장 안전사고 예방을 당부하는 한편, 산업재해 및 안전사고 예방관리를 위한 간담회를 갖고 자율안전보건관리 활동 활성화 방안을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쌍용자동차는 올해 임직원의 건강증진과 쾌적한 작업환경 실현을 위해 ▲안전보건문화 정착 ▲근골격계질환 예방 강화 ▲건강유지 및 증진 ▲안전보건관리시스템 강화를 전략 과제로 정하고 팀별 위험요소 관리, 부담작업공정 재해감소 관리, 유해∙위험물질 관리 등을 중점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쌍용자동차 노사는 쾌적한 작업환경 조성과 산업재해 예방의 일환으로 지난 2014년부터 매년 두 차례에 걸쳐 노사 합동 특별안전점검을 실시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2014년 389건, 2015년 318건의 재해요소를 발굴 및 개선한 바 있다. 2016년 상반기 노사 합동 특별안전점검은 오는 19일부터 27일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인력∙품질관리부문장 하광용 전무는 “노사 합동 특별안전점검 외에도 전사적인 안전보건교육과 안전점검 실적을 정기적으로 평가해 위험요소를 조치하는 한편 안전에 대한 직원들의 의식 수준을 높이고 있다”며 “앞으로도 체계적인 자율안전관리 활동과 지속적인 작업환경 개선 노력을 통해 건강하고 안전한 일터를 조성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끝>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