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정보

전체메뉴

쌍용차, 티볼리 에어 출시 한 달 만에 5천대 계약 돌파

2016.04.11


▪ 티볼리 에어 일 평균 180~200대 계약, 한 달 만에 누적 계약 5천대 넘어서
▪ 경쟁사의 공격적인 마케팅에도 티볼리 브랜드 영향 안 받아… 오히려 계약 증가
▪ 안전성, 넓은 적재 공간 등 SUV 본연의 용도성 중시하는 30~40대 고객 선택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최종식;www.smotor.com)가 티볼리 에어 출시 한 달 만에 5천대 계약을 넘어서며 티볼리의 뜨거운 인기가 티볼리 에어까지 확대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티볼리 에어는 지난 3월 8일 출시 후 4월 8일까지 영업일 기준 일 평균 180~200대의 계약을 꾸준히 이어가고 있으며 출시 한 달 만에 누적 계약 대수 5,100여대로 올해 내수 판매목표 1만대의 절반을 넘어 서며 흥행 가도를 달리고 있다.


티볼리 에어의 지난 달 출고 현황을 보면 여성 고객이 43.6%(남성 56.4%)로 절반 가까이 차지했으며 연령별로는 스타일리시하고 유니크한 디자인을 선호하는 20대가 21.8%, 주요 타깃층인 30대(28.3%)와 40대(27.9%)가 56.2%를 차지했다.


이들은 티볼리 에어의 안전성, 720ℓ의 넓은 적재공간, 다양한 수납공간 등 SUV 본연의 용도성을 중시하며 가족과 함께 아웃도어 활동에 적극적인 고객인 것으로 나타났다. 50대와 60대 이상도 각각 18%, 4%로 집계됐다.


티볼리도 티볼리 에어와 같은 기간 누적 계약 대수 6,200대를 포함해 티볼리 브랜드 전체 11,300대를 넘어서며 상호 판매 간섭은 물론 경쟁사의 공격적인 마케팅에도 영향을 받지 않는 것으로 나타나 쌍용차가 새롭게 진출한 엔트리(1.7ℓ급) 준중형 SUV 시장과 소형 SUV 시장 모두 확대되어 가고 있는 양상이다.


엔트리 준중형 SUV 시장에 도전장을 내민 티볼리 에어는 지난달 1,439대를 판매하며 순조로운 출발을 보이며 성공적으로 시장에 안착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준중형 SUV(투싼∙스포티지) 1.7 모델의 판매 비중이 점점 커지고 있는 상황에서 티볼리 에어의 판매 역시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또한, 국내 소형 SUV(티볼리∙QM3∙트랙스) 시장도 기아차 니로가 가세하며 경쟁이 더욱 치열해지고 있다. 지난 1분기 국내 소형 SUV는 14,922대를 판매해 전년 동기대비 9.8% 증가하며 SUV 시장의 성장을 견인하고 있다.


소형 SUV 시장에서 시장점유율 60%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티볼리는 지난 1분기 9,954대를 판매해 전년 동기대비 23.9% 대폭 증가하며 No.1 브랜드 자리를 굳건히 지키고 있는 반면 경쟁모델은 판매 감소세가 뚜렷이 나타나고 있다.


한편, 쌍용자동차는 평택공장 조립1라인에서 티볼리와 티볼리 에어, 코란도 C 등 3개의 모델을 혼류 생산하고 있으며, 적체물량 해소를 위해 지난 1월부터 조립2라인에서도 티볼리를 생산하고 있다. 더불어 잔업, 특근 등 추가 근무를 통해 최대한 빨리 제품을 고객에게 인도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 <끝>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