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정보

전체메뉴

쌍용자동차, 3월 내수, 수출 포함 총 13,010대 판매

2016.04.01

▪ 내수 9,069대, 수출 3,941대 포함 총 13,010대 판매, 전월 대비 23% 증가
▪ 티볼리와 티볼리 에어 동반 상승세 기록, 티볼리 에어 준 중형 SUV 시장 창출 주도  
▪ 티볼리 에어 글로벌 론칭 본격화 및 효율적인 생산 통해 티볼리 브랜드 적체 물량 해소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최종식;www.smotor.com)가 지난 3월 내수 9,069대, 수출 3,941대를 포함 총 13,010대를 판매했다고 1일 밝혔다.


이는 3월초 출시된 티볼리 에어가 티볼리와 동반 상승세를 기록하며 내수 판매 성장을 주도하면서 전월 대비 23%, 전년 동월 대비 1.1% 증가한 실적이다.


특히 티볼리 에어는 티볼리와 상호 판매간섭 없이 서로 시너지 효과를 나타내며 누적 계약 대수가 3,500대를 넘어서는 등 준 중형 SUV의 새로운 시장 창출에 기폭제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티볼리 에어가 가세하면서 티볼리 브랜드 전체 계약 물량이 8,500대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나 티볼리가 쌍용자동차의 판매성장세를 계속 주도해 나갈 것으로 보인다.


이처럼 전년 동월 대비 69.7% 증가한 티볼리 브랜드 외에도 SUV 주력 모델들의 판매 증가 등에 힘입어 내수 판매는 전월 대비 29.9% 증가한 9,069대를 기록했으며, 전년 동월 대비로도 17.5% 증가했다.


수출 역시 티볼리 에어 유럽 시장 진출에 따라 전월 대비 9.7% 증가했으나, 신흥국가들의 수요감소 영향으로 전년 동월 대비로는 23.5% 감소했다.


다만, 티볼리 브랜드 수출이 전년 동월 대비 37.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향후 티볼리 에어의 수출이 본격화되면 수출실적 역시 한층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쌍용자동차는 지난 3월초 제네바 모터쇼를 통해 글로벌 시장에 티볼리 에어를 선보인 바 있으며, 각 수출 지역별 모터쇼 참가 등 5월 현지 판매를 위한 공격적인 마케팅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쌍용자동차 최종식 대표이사는 “티볼리와 티볼리 에어가 시너지효과를 일으키며 계약 물량이 꾸준히 상승하고 있다”며 “티볼리 에어 글로벌 론칭 본격화는 물론 효율적인 생산 대응을 통해 티볼리 브랜드의 적체 물량 해소에 최선을 다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끝>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