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정보

전체메뉴

쌍용자동차, 2015년 3분기 경영실적…매출 8,195억

2015.11.04
▪ 3분기 전년동기 대비 판매 및 매출액 6% 이상 증가, 판매성장세로 영업손실 대폭 개선
▪ 꾸준한 내수 상승세로 3분기누계 전년대비 39.8% 성장, 2004년 이후 3분기누계 최대실적
▪ 4분기 티볼리 공급 확대에 집중, 올해 내수 판매목표 10만대 달성 통해 수익성 개선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최종식; www.smotor.com)가 지난 3분기 ▲내수 23,833대, 수출 10,241대(CKD 포함)를 포함 총 34,074대를 판매해 ▲매출 8,195억 원 ▲영업손실 36억 원 ▲당기 순 손실 271억 원의 실적을 기록했다고 4일 밝혔다.

지난 3분기는 티볼리 판매확대에 힘입어 판매대수와 매출액이 전년 동기대비 모두 6% 이상 증가하는 등 판매성장세를 통해 영업손실 규모도 대폭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꾸준한 상승세를 기록하고 있는 내수판매는 3분기 누계 기준 전년 동기 대비 39.8%나 증가한 69,243대를 기록하며 2004년 3분기 누계(75,669대) 이후 11년 만에 최대 실적을 갱신했다.

특히 티볼리는 지난 4월 이후 6개월 연속 월 3천대 이상 판매되면서 3분기 누계로 29,648대를 기록하며 내수 판매 증가세를 주도하고 있으며, 이러한 증가세에 힘입어 3분기 누계 내수 판매가 이미 지난해 내수 판매실적을(69,036대) 넘어섰다.

이에 따라 손익 실적 역시 지난 1분기 △342억 원, 2분기 △199억 원, 3분기 △36억 원 등 3분기 연속 개선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특히 3분기에는 영업손실 규모가 크게 감소됐다.

다만, 매 분기 개선되고 있는 영업손실과 달리 당기 순 손실은 환율 영향으로 전 분기 대비 소폭 증가했다.

3분기까지의 누계 경영실적은 ▲판매 103,874대 ▲매출 2조 4,153억 원 ▲영업손실 577억 원 ▲당기 순 손실 811억 원을 기록했다.

쌍용자동차 최종식 대표이사는 “소형 SUV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티볼리의 판매확대가 지속되고 있는 만큼 공급확대에 모든 역량을 집중할 것이다” 며 “티볼리 및 유로 6 모델을 기반으로 올해 내수 판매목표 10만대 달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끝>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