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정보

전체메뉴

쌍용자동차, 10월 내수, 수출 포함 총 13,359대 판매

2015.11.02
▪ 2014.4월 이후 18개월 만에 1만 3천대 돌파, 티볼리 돌풍 효과로 월간 최대 실적 달성
▪ 티볼리 창사 이래 첫 내수 5천대 판매 모델 등극, 내수 판매 12년 만에 1만대 돌파
▪ 효율적인 생산 대응 통해 티볼리 적체물량 해소, 올해 내수 10만대 판매 목표 달성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최종식; www.smotor.com)가 지난 10월 내수 10,008대, 수출 3,351대를 포함 총 13,359대를 판매했다고 2일 밝혔다.

이는 출시 이후 월간 최대 판매량을 기록한 티볼리의 판매 호조세에 힘입어 월간 판매가 지난 2014년 4월(13,634대) 이후 18개월 만에 1만 3천대를 넘어서며 기록한 월간 최대 판매 실적이다.

이러한 10월 판매실적은 전년 동월 대비로는 15.2%, 전월 대비로도 16.3%나 증가한 실적으로 이 같은 추세라면 연간 누계 판매 역시 10월을 기점으로 지난해 실적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내수에서만 월 5,237대가 판매되면서 출시 이후 월 최대 판매실적을 기록한 티볼리는 쌍용자동차 창사이래 첫 내수판매 5,000대를 돌파한 모델이 됐다. 이러한 판매호조세로 글로벌 누계 판매실적도 5만대를 돌파했다.

티볼리 효과로 내수 판매도 지난 2003년 12월(11,487대) 이후 12년 만에 월간 판매가 1만대를 돌파하며 전년 동월 대비 83.5% 증가했다.

이미 지난해 내수 전체 판매실적(69,036대)를 돌파한 내수 누계 판매실적 역시 전년 대비 44.2% 증가한 79,251대를 기록하며 10월 누계실적으로는 2004년 이후 최대실적을 달성했다.

수출 역시 티볼리를 통해 유럽지역 수출이 전년 대비 70% 이상 증가한 실적을 기록 중이나 전체 수출 누계실적은 현재 내수판매 확대에 주력하면서 전년 대비 39.6% 감소한 실적을 나타내고 있다.

현재 쌍용자동차는 티볼리 디젤 투입에 이어 SUV 라인업을 유로 6로 업그레이드 하는 등 공격적인 제품 출시를 통해 본격적인 판매확대에 나서고 있다. 지난 달 유럽에서 티볼리 디젤 및 4WD 모델 론칭을 위한 미디어 시승행사를 갖고 본격적인 현지 판매에 들어갔다.

쌍용자동차 최종식 대표이사는 “티볼리 판매 증가로 내수판매가 12년 만에 1만대를 돌파하는 등 확고한 판매 성장세를 기록하고 있다”며 “효율적인 생산운용을 통한 티볼리 적체물량 해소는 물론 유럽을 중심으로 한 글로벌 소형 SUV시장 공략에도 더욱 적극 나서겠다.”라고 말했다. <끝>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