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정보

전체메뉴

쌍용자동차, 2015 해외대리점 대회 개최

2015.09.16


쌍용자동차가 해외 판매 네트워크 강화와 해외시장에서의 경쟁력 확보를 위해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지난 13일부터 3박 4일간 ‘2015 해외대리점 대회’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에는 120여 명의 대리점 대표들이 참석했으며, 콘퍼런스 및 우수 대리점 시상, 모터쇼 참관 등의 일정으로 진행됐다. 쌍용차 임직원 및 해외대리점 대표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최종식 대표이사가 콘퍼런스에서 참석자들에게 인사말을 건네고 있다.


최종식 대표이사(왼쪽에서 네 번째)와 우수 대리점 대표들이 시상식 후 상패를 들고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 122개 글로벌 네트워크 120여 명 참가, 9월 13일부터 4일간 프랑크푸르트에서 열려
▪ 수출 확대 위한 협력 방안 논의, 티볼리 디젤 및 롱보디 버전 론칭 전략 공유
▪ 라인업 강화 및 신규 해외시장 개척 등 판매활성화 방안 통해 글로벌 판매 확대 박차 가할 것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최종식;www.smotor.com)는 해외 판매 네트워크 강화와 해외시장에서의 경쟁력 확보를 위해 ‘2015 해외대리점 대회’를 개최했다고 16일 밝혔다.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13일부터 3박 4일 일정으로 진행된 이번 행사에는 120여 명의 대리점 대표들이 참석했으며, 콘퍼런스 및 우수 대리점 시상, 모터쇼 참관 등의 일정으로 진행됐다.


참가자들은 콘퍼런스를 통해 판매 실적 점검 및 내년도 전망은 물론, 사업 비전 및 중장기 전략 등 수출 확대를 위한 다양한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또한 올해 콘퍼런스 주제인 “I Love It Ssangyong”에 맞춰 티볼리(Tivoli)의 성공적인 출시를 축하하고 새로운 도약을 다짐하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상반기에 티볼리 가솔린 모델을 성공적으로 론칭한 우수 대리점들의 사례를 공유하고, 이번 프랑크푸르트 모터쇼를 통해 유럽시장에 출시된 티볼리 디젤 모델과 세계 최초로 공개된 티볼리 롱보디 양산형 콘셉트카 XLV-Air의 효과적인 론칭 전략과 마케팅 계획을 집중 논의했다.


한편 우수 판매대리점 시상식에서는 칠레 대리점이 올해의 대리점(Distributor of the Year)의 영광을 차지했으며, 영국(성장 부문), 뉴질랜드(혁신마케팅 부문), 터키(네트워크 관리 부문), 튀니지(고객서비스 부문) 등 8개국이 수상했다.


쌍용자동차 최종식 대표이사는 “글로벌 시장 경기 부진에도 불구하고 해외대리점들이 적극적으로 판매 확대 및 시장에서의 경쟁력 강화 노력을 하고 있다”며 “쌍용자동차는 티볼리 디젤과 롱보디 버전 등 라인업 강화와 함께 경쟁력 있는 신규시장 개척 및 적극적인 판매활성화 방안을 통해 판매 증대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끝>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