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정보

전체메뉴

쌍용자동차, 체어맨 양산 1호차 기증 받아

2015.08.31


쌍용자동차가 31일 100년 철학의 명차 체어맨 양산 1호차를 쌍용건설 김석준 회장으로부터 기증 받았다. 해당 차량은 1997년 9월 독일 벤츠사와 기술제휴를 통해 출시된 체어맨 양산 1호 차량으로, 당시 쌍용그룹 김석준 회장에게 전달돼 18년 동안 33만 km를 주행했다. 쌍용자동차 최종식 대표이사(오른쪽)이 쌍용건설 김석준 회장에게 감사패를 전달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쌍용자동차 최종식 대표이사(왼쪽)가 쌍용건설 김석준 회장과 함께 기증받은 체어맨 양산 1호 차량을 둘러보고 있다.


쌍용자동차 최종식 대표이사(왼쪽)가 쌍용건설 김석준 회장과 함께 기증받은 체어맨 양산 1호 차량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은 1997년 9월 당시 체어맨 양산 기념식.

▪ 1997년 출시 체어맨 1호차…쌍용건설 김석준 회장 18년간 함께한 애마 쌍용차에 기증
▪ 18년 동안 33만 km 장거리 주행, 주행성능은 물론 내구성 및 안락감 등에 크게 만족
▪ 최고 품질의 차량 만들어 쌍용자동차에 대한 고객들의 애정과 관심에 보답해 나갈 것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최종식;www.smotor.com)가 100년 철학의 명차 체어맨 양산 1호차를 쌍용건설 김석준 회장으로부터 기증 받아 회사에 전시한다고 31일 밝혔다.


이번에 기증 받은 차량은 1997년 9월 독일 벤츠사와 기술제휴를 통해 출시된 체어맨 양산 1호 차량으로, 당시 쌍용그룹 김석준 회장에게 전달돼 18년 동안 33만 km를 주행하고 고향인 쌍용자동차로 다시 돌아온 것이다.


쌍용자동차는 그룹 회장 출신의 대기업 CEO가 한 차량을 18년 동안이나 애용했다는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라며, 차량의 연식이 오래돼 운행 과정에 많은 에피소드도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김석준 회장은 “신차 개발 당시 담당자들의 노고를 누구보다 잘 알고 있고 차량의 성능이 워낙 뛰어난데다 잔고장도 없어 굳이 바꿀 이유가 없었다”며 “특히 회사의 M&A가 성사된 이후 교체하려다 보니 오랜 세월을 함께 하게 됐다”고 밝혔다.


특히 김석준 회장은 이번 차량 전달과 관련해 “1997년 당시 쌍용그룹과 쌍용자동차 회장을 겸하며 체어맨 차량 개발에 쏟았던 남다른 애정은 물론 기업인으로서의 희로애락이 고스란히 담겨있는 차량이기에 아직도 아쉽기만 한 것이 사실”이라며 “체어맨 1호차 기증을 계기로 다시 한번 쌍용자동차가 SUV 명가뿐만 아니라 최고급 플래그십 세단의 명맥을 이어 유수의 자동차 회사들과 경쟁해 나가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또한 김석준 회장은 체어맨 양산 1호차 기증에 이어 새로운 전용차로 체어맨 W를 구입하면서 쌍용자동차와 체어맨에 대한 사랑을 이어가기로 했다.


한편, 체어맨은 1993년 독일 벤츠와의 승용차 기술제휴 이후 1997년 출시된 대형 플래그십 세단으로 2008년 체어맨 W와 체어맨 H 두 개의 브랜드로 분리된 후 국내 럭셔리 세단 시장을 주도해 왔으며 2013년 3월 체어맨 W Summit(서밋) 을 출시하며 한 단계 발전된 모습으로 세계 유수의 명차들과 당당히 경쟁해 왔다.


쌍용자동차 최종식 대표이사는 “쌍용자동차의 기술력과 장인정신이 고스란히 담겨있는 체어맨 양산 1호차를 기증해준 김석준 회장께 감사 드린다”며 “18년간 한결같이 고객의 편안한 동반자가 되어준 체어맨 양산 1호차 처럼 앞으로도 최고 품질의 차량을 만들어 고객들의 쌍용자동차에 대한 애정과 관심에 보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끝>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