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정보

전체메뉴

쌍용자동차 티볼리, KNCAP 안전성 최고 등급 획득

2015.08.21



▪ 국토교통부가 실시한 2015 안전도 평가에서 91.9점으로 종합 1등급
▪ 테스트 실시 차종 중 충돌안전성 1위로 독보적 안전성 입증
▪ 동급 최다 7 에어백 및 71.4% 고장력 강판 적용… 첨단 안전기술로 탑승객 안전 확보
▪ 안전을 최우선 가치로 하는 제품개발철학 입증, 고객 안전 확보를 위한 노력 이어갈 것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최종식;www.smotor.com)가 국토교통부가 실시한 2015 자동차 안전도 평가에서 티볼리가 최고 등급을 획득하며 우수한 안전성을 입증했다고 21일 밝혔다.


쌍용차의 소형 SUV 티볼리는 2015년 KNCAP(Korean New Car Assessment Program, 자동차 안전도 평가)에서 총점 91.9점(100점 만점)으로 안전도 최고 등급을 획득했다.


KNCAP은 국토교통부가 자동차의 안전성을 평가하여 소비자에게 정보를 제공하는 한편 자동차 제작사에게 보다 안전한 자동차를 제작하도록 유도하기 위해 실시된다. 이번 평가에는 보다 강화된 2015년 기준이 적용되었으며, 티볼리를 비롯한 5개 모델을 대상으로 테스트가 진행되었다.


티볼리는 충돌안전성, 보행자 안전성, 주행안전성 등 3개 부문으로 실시된 평가에서 모두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충돌안전성에서는 평가 차종 중 최고점인 65.8점을 획득하여 독보적인 안전성을 자랑했으며, 이는 현재의 평가방법이 도입된 2013년 이후 레저용 차량으로 분류된 평가 모델 중 가장 높은 점수로 기록되었다.


동급에서 가장 많은 차체의 71.4%에 고장력 강판이 적용된 티볼리는 초고장력 강판 비율 역시 동급 최다인 40%에 이르는 등 견고한 차체 강성을 확보하였으며, 이를 통해 정면과 측면충돌 시험에서 모두 만점을 획득, 완벽한 충돌안전성을 입증하였다.


티볼리에는 운전석 무릎에어백을 포함한 동급 최다 7에어백이 적용되었으며, 충돌 시 안전벨트가 신속하게 가슴과 골반 부분을 잡아 주어 상해를 방지하는 듀얼 프리텐셔너(Dual Pretensioner)가 적용되었다. 특히, 동급 최초로 CLT(Clamping Locking Tongue) 벨트 시스템을 적용하여 충돌 시 가슴으로 전달되는 충격을 차단하여 해당 부위의 상해를 방지한다.


지난 1월 출시 이후 지난 달까지 국내에서 2만 2천여 대가 판매된 티볼리는 지난 7월 디젤 모델의 성공적 출시를 통해 라인업을 더욱 다양화함으로써 소형 SUV 시장의 리더로서 위치를 확고히 하고 있다.


또한, 대한인간공학회가 주관하는 인간공학 디자인상에서 세미버킷시트에 적용된 인체공학디자인 기술을 인정 받아 그랑프리를 수상하였으며, 우수한 효율성과 친환경성으로 소비자시민모임과 산업통상자원부가 공동주최하는 에너지위너상 <CO₂저감상>을 수상했다. 이 밖에도 다양한 기관에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상반기 올해의 신차에 꼽히는 등 뛰어난 상품성과 경쟁력을 인정 받고 있다.


쌍용자동차 최종식 대표이사는 “안전을 최우선 가치로 하는 쌍용차의 제품개발철학이 이번 KNCAP 테스트를 통해 다시 한 번 입증되어 기쁘다”며 “어떤 경우에도 고객의 안전을 보장할 수 있도록 투자와 기술개발 노력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끝>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