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정보

전체메뉴

쌍용자동차, 7월 내수, 수출 포함 총 11,814대 판매

2015.08.03

▪ 내수 두 달 연속 8천대 이상 판매, 전년 대비 36.6% 증가로 업계 최대 성장률 지속
▪ 티볼리 디젤 모델 가세로 월 계약 8천여 대 넘어, 글로벌 누계 판매 3만대 돌파
▪ 안정된 노사관계 기반 생산물량 확대에 주력, 수요에 탄력적 대응 통해 판매 확대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최종식;www.smotor.com)가 지난 7월 내수 8,210대, 수출 3,604대(CKD 포함)를 포함 총 11,814대를 판매했다고 3일 밝혔다.


이는 내수 판매가 티볼리 판매물량 증가로 두 달 연속 8천대 이상 판매되며 전년 누계 대비 36.6% 증가하는 등 업계 최대 성장률을 지속하고 있는데 따른 것이다.


소비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는 티볼리는 디젤 모델의 가세로 월 계약물량이 8천여 대가 넘어서면서 올해 들어 월 최대판매 실적인 4,011대를 기록했다. 


특히 지난 4월 이후 4개월 연속 5천대 이상의 글로벌 판매를 기록하고 있는 티볼리는 누계 기준으로 3만 3,003대를 기록하며 6개월 만에 3만대 판매를 돌파했다.   


수출은 현재 내수 판매 확대에 주력하면서 판매실적이 전년 동월 대비 37.9% 감소했으나 유럽 등 글로벌 전략지역에 티볼리 디젤 모델을 투입하는 등 공격적인 론칭 활동을 강화하고 있는 만큼 실적 또한 점차 회복될 전망이다. 


현재 쌍용자동차의 내수 판매 누계 증가율은 매월 증가하면서 연초 전년 대비 25.2% 증가에서 이달 말 36.6%까지 증가했으며 이를 통해 수출 물량 감소분을 상쇄하면서 총 누계 판매 감소율 역시 연초 △11.3% 에서 △5.2%로 대폭 개선 됐다.  


쌍용자동차 최종식 대표이사는 “가솔린 모델과 함께 디젤 모델 역시 소비자에게 큰 호응을 얻으며 티볼리 판매가 현재 3만대를 돌파했다”며 “임금협상 6년 연속 무분규 타결 등 안정된 노사관계를 기반으로 생산물량 확대 등 시장 수요에 탄력적으로 대응해 글로벌 판매를 더욱 늘려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끝>

목록
고객센터 080-500-55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