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정보

전체메뉴

쌍용차, 이스탄불 모터쇼 참가

2015.05.22


쌍용자동차 터키대리점 니하트 사슈바로글루(Nihat Sahsuvaroglu) 대표가 프레스데이 행사를 통해 공식 출시한 티볼리와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현지 관계자 및 기자들이 베일을 벗고 현지 시장에 첫 선을 보인 티볼리를 취재하며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쌍용자동차 터키대리점 유누스 사슈바로글루(Yunus Sahsuvaroglu) 부사장이 티볼리와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아시아와 유럽을 아우르는 거점에서 개최되는 모터쇼에서 티볼리 현지 시장 공식 출시
▪ 703㎡ 전시공간에 티볼리와 렉스턴 W, 코란도 투리스모, 코란도 스포츠 등 전시
▪ 큰 폭의 성장 기대되는 현지 소형 SUV 시장에서 차별화된 상품성으로 판매 확대 노력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최종식;www.smotor.com)가 이스탄불모터쇼를 통해 전략 모델 티볼리를 유럽시장에 선보이고 현지 SUV 시장 공략을 본격화한다고 22일 밝혔다.


쌍용자동차는 지난 21일 터키 이스탄불의 투얍 컨벤션 센터(Tüyap Fair Convention and Congress Center)에서 개최되는 2015 이스탄불모터쇼(Istanbul International Auto Show 2015)를 통해 티볼리를 현지 시장에 공식 출시하였으며, 703㎡ 규모의 전시관에 렉스턴 W, 코란도 투리스모, 코란도 스포츠 등 차량 11대를 전시했다.


이번 모터쇼를 통해 터키 시장에 첫 선을 보인 티볼리는 론칭과 동시에 터키 전역의 판매 네트워크를 통해 판매를 시작한다. 국내에 판매 중인 1.6ℓ 가솔린 모델이 우선 출시되며, 디젤 및 4WD 모델도 향후 추가될 계획이다.


티볼리는 유러피언 감성의 완성도 높은 디자인과 새로운 파워트레인이 선사하는 쾌적한 주행성능은 물론 아이디어가 돋보이는 다양하고 풍부한 수납공간 등 높은 상품성으로 국내외 시장에서 인기를 얻고 있다. 1월 국내 출시 이후 SUV 시장에서 견조한 판매성장세를 이어 가고 있으며, 본격적인 해외 판매가 시작되는 하반기에는 수출물량도 대폭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올해 10% 수준의 성장이 예상되는 터키 자동차 시장에서 티볼리가 경쟁할 SUV-B 세그먼트 시장은 80% 가량 큰 폭의 성장을 이룰 것으로 보이며, 아시아와 유럽, 북아프리카를 잇는 거점시장인 만큼 주변시장으로의 파급효과도 기대된다.


쌍용차는 지난 해 현지 시장에 약 1천대를 수출하였으며, 올해 티볼리를 포함해 총 1천 8백여 대를 판매할 수 있도록 현지 판매 네트워크를 확충하는 등 적극적인 판매확대 방안을 실행할 계획이다. <끝>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