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정보

전체메뉴

쌍용자동차 티볼리, 인간공학 디자인상 그랑프리 수상

2015.04.10


대한인간공학회가 주최하는 인간공학 디자인상 시상식에서 티볼리에 장착된 시트가 최고 영예인 그랑프리를 수상했다.
쌍용자동차 차량개발센터 이수원 전무(오른쪽)와 대원강업 구재광 상무가 티볼리 시트 옆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최고영예 그랑프리 수상으로 티볼리의 인간공학적 설계에 따른 탁월한 제품력 인정받아
▪ 체어맨H, W에 이어 티볼리 시트도 수상, 차별화된 제품 철학으로 최상의 감성품질 구현
▪ 고객중심 인간공학적 설계 강화로 쌍용자동차만의 차별화된 감성적 가치 실현할 것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최종식;www.smotor.com)는 대원강업과 함께 개발한 티볼리의 세미버킷 시트가 인간공학 디자인상(EDA, Ergonomic Design Award)에서 최고 영예인 그랑프리를 수상했다고 10일 밝혔다.


대한인간공학회가 주관하며 올해로 15회째를 맞는 인간공학 디자인상은 소비자 관점에서 제품의 사용용이성, 효율성, 기능성, 감성품질, 안전성, 보전성, 가격 등 총 7개 항목을 평가해 인간공학적 제품을 선정한다.


글로벌 전략차종인 티볼리는 감각적인 디자인에 SUV 고유의 높은 공간활용성을 갖춘 인간공학적 설계와 동급 최고 수준의 안정성을 갖춘 혁신적인 제품으로 출시하자 마자 소형 SUV시장에서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이번에 그랑프리를 수상한 티볼리의 세미버킷 시트는 등받이 부위별로 단단한 정도가 다른 이경도 패드와 편안함을 증대시킨 Pullmaflex 스프링방식 적용 등 신체 부위별 특성을 고려한 설계로 코너링 및 주행시 안락감과 편의성을 최적화해 감성품질을 극대화 한 것이 높게 평가됐다.


특히 J.D. POWER 가 실시한 초기 품질 조사에서 여유로운 실내공간과 공간활용성에 높은 평가를 받았던 티볼리는 이번 디자인상 평가에서도 시트의 착좌감 및 각종 레버의 작동 편리성은 물론 동급에서 찾아보기 힘든 퀼트 스티치 라인과 동급 SUV 최초 운전석 2단 통풍 시트와 뒷좌석 열선시트 적용 등 세세한 부분까지도 철저히 고객중심으로 설계하여 차별화된 감성을 제공한 것이 높은 점수를 받았다.


한편, 쌍용자동차는 체어맨 H 시트로 제1회 인간공학 디자인상 금상을 수상한데 이어 지난 2009년 제11회 대회에서는 체어맨 W가 인간공학 디자인상 금상을 수상한 바 있으며, 이번 티볼리 시트 수상을 통해 명실공히 국내 최고 수준의 인간공학 디자인 능력을 인정 받았다.


시트 개발에 참여한 대원강업(대표이사 성열각;www.dwku.com) 구재광 상무는 “티볼리 시트는 대원강업 50여년 시트 개발 노하우를 바탕으로 쌍용차와의 협력은 물론 국내 연구기관 및 대학 등과 유기적인 컨소시엄 및 지속적인 연구를 통해 개발한 제품으로 동급차량에서 느껴보지 못한 최고 수준의 시트 안락성과 편의성을 제공하고자 했다”고 말했다.


쌍용자동차 차량개발센터 이수원 전무는 “티볼리는 소비자들이 바라는 운행 편의성, 감성적 가치 및 안락감에 대한 Needs를 적극 반영해 개발 초기 단계부터 인간공학적 설계를 진행했다”며 “특히 대원강업과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개발된 시트는 실내 공간 및 감성 설계의 핵심으로 티볼리의 제품력 향상은 물론 국내외 자동차 시트 설계의 새로운 표준으로서 자리매김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끝>

 

 

 

목록
고객센터 080-500-55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