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정보

전체메뉴

쌍용자동차, 신임 대표이사 사장에 최종식 부사장 선임

2015.03.24


▪ 2월 사내이사 추천 이후 주주총회와 이사회 결의 통해 신임 대표이사 사장으로 선임
▪ 40년 글로벌 경험 바탕으로 쌍용자동차의 성장과 미래 비전 실현 견인할 적임자로 평가
▪ 쌍용차가 한국을 대표하는 글로벌 SUV 전문 자동차회사로 성장하는 데 모든 역량 쏟을 것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최종식;www.smotor.com)가 24일 평택공장에서 주주총회와 이사회를 열고 신임 대표이사 사장에 최종식 부사장을 선임했다고 밝혔다.


쌍용자동차는 지난 2월 11일 이사회를 통해 최종식 영업부문 부사장을 신임 사내이사로 추천한 바 있다.


최종식 대표이사는 1973년 서울대 경영학과를 졸업한 뒤 현대자동차 기획실장과 미주법인 법인장(부사장)을 역임하고 중국 화태자동차 부총재 겸 판매회사 총경리(사장) 등을 거쳐 2010년 1월  쌍용자동차에 합류해 현재까지 영업부문장(부사장)을 맡아왔다.


최종식 사장은 40년 경력의 자동차 전문가이자 해외시장에 능통한 글로벌 영업통으로서 영업과 마케팅, 기획 등 다양한 분야에서의 경험을 바탕으로 쌍용자동차의 성장과 미래 비전 실현을 견인할 적임자로 평가 받고 있다.


특히 최종식 사장은 고객의 니즈와 시장의 트렌드를 적극 반영한 상품성 개선모델뿐만 아니라 ‘코란도 C’, ‘티볼리’ 등 신제품을 성공적으로 론칭함으로써, 지난 2010년 이후 5년 연속 내수판매 성장세를 기록하는 등 판매회복을 통한 쌍용자동차의 경영정상화에 중추적인 역할을 해왔다.


쌍용자동차 최종식 대표이사는 “쌍용자동차가 신차 ‘티볼리’ 출시와 함께 새로운 도전을 앞두고 있는 상황에서 대표이사라는 중책을 맡게 되어 막중한 책임감과 사명감을 느낀다”며 “쌍용자동차가 글로벌 시장에서 한국을 대표하는 글로벌 SUV 전문 자동차회사로서 입지를 다질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쏟아 부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끝>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