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정보

전체메뉴

쌍용차, 어린이 교통안전 활동 ‘2015 엄마손 캠페인’ 후원

2015.03.10


▪ 서울 가회동 재동초등학교에서 ‘2015 엄마손 캠페인’ 출정식 개최
▪ 연말까지 전국 각 경찰서와 협력하여 초등학생 4만 8천여 명 대상 캠페인 실시
▪ 호두바이커 캠페인 등 어린이 교통안전 향상 위해 지속적인 노력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이유일;www.smotor.com)가 어린이 교통안전 증진을 위한 ‘엄마손 캠페인’을 후원하며, 2015년 첫 프로그램을 실시했다고 10일 밝혔다.


쌍용차는 서울 가회동의 재동초등학교에서 세이프키즈코리아와 손잡고 진행 중인 ‘엄마손 캠페인’의 2015년 첫 프로그램을 실시했으며, 초등학교 신입생 50여 명을 대상으로 교통안전 이론 교육과 학교 앞 횡단보도 등 등하교 구간에서 ‘엄마손’을 활용한 현장실습을 진행하였다.


세이프키즈코리아(Safe Kids Korea)는 세계 유일의 국제아동안전기구로 각국에서 어린이 안전증진 활동을 벌이고 있는 세이프키즈(Safe Kids Worldwide)의 한국법인이다.


세이프키즈코리아와 함께 진행하는 엄마손 캠페인은 각 지역 경찰서와 손잡고 연중 실시되며, 노란색 부채형태로 제작된 ‘엄마손’과 어린이 교통안전 알림장을 배포하고 안전한 도로횡단법을 집중 교육한다. ‘엄마손’은 어린이의 도보 이동 시 사고 발생률을 낮출 수 있도록 돕기 위한 예방적 도구로 어린이들은 물론 운전자를 비롯한 성인들의 인식 변화를 유도하기 위해 이날 공개 현장실습을 함께 실시하였다.


쌍용차는 올해 엄마손 피켓 4만 8천개를 제작하여 이 중 약 4만 개를 우선적으로 전국 250개 초등학교 신입생들에게 배포할 예정이며, 이후 11월까지 인터넷(www.safekids.or.kr)을 통한 개별 신청을 통해 엄마손을 무료로 배포하고 관련 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다.


경찰청 통계에 따르면 2013년 발생한 어린이 교통사고 사망자 중 가장 많은 70%가 보행 중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엄마손 캠페인’은 어린이 보행자의 주목도를 높여 교통사고 예방 및 사망자 감소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쌍용차는 지난 2013년부터 세이프키즈코리아와 캠페인 후원을 위한 협약을 체결하고 경찰청과 협력하여 엄마손 지급 및 현장실습을 진행해 왔으며, 자전거 헬멧 착용 생활화를 위한 ‘호두바이커 캠페인’을 후원하는 등 교통안전 향상을 위해 다양한 활동을 실시하고 있다. <끝>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