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정보

전체메뉴

쌍용차, ‘티볼리’ 성공 다짐 위한 부문별 전진대회 실시

2015.01.19


▪ ‘티볼리’ 판매확대 및 2015년 사업목표 달성 다짐 위한 부문별 전진대회 개최
▪ 브랜드 가치 제고, 네트워크 경쟁력 강화 및 고객서비스 만족도 1위 달성 결의 다져
▪ 판매확대, 품질향상, 고객만족도 제고 통해 글로벌 SUV 전문기업 위치 확고히 할 것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이유일;www.smotor.com)는 신차 ‘티볼리(Tivoli)’의 판매 확대와 사업목표 달성을 다짐하기 위해 부문별로 전진대회를 개최했다고 18일 밝혔다.


지난 13일 서울 JW 메리어트 동대문호텔에서 열린 ‘2015년 국내영업본부 목표달성 전진대회’에는  쌍용자동차 영업부문 최종식 부사장, 국내영업본부 송영한 전무를 비롯하여 국내영업본부 임직원 및 전국 판매 대리점 대표 등 260여명이 참석했으며, 2014년 판매실적 포상과 함께 2015년 사업계획 발표, 목표달성 및 정도영업 결의문 채택, 외부초청강사 특강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5년 연속 판매 성장세를 통해 지난해 2005년(73,543대) 이후 연간 최대 내수판매(69,036대)를 기록한 쌍용자동차는 올해 목표 달성을 위한 방안으로 ▲ 강력한 브랜드 포트폴리오 구축 및 상품성 향상 통한 브랜드 가치 제고 ▲ 대리점 환경개선 등 네트워크 경쟁력 강화 ▲ 고객만족도 1위 달성 등을 중점 추진키로 했다.


특히 쌍용자동차의 첫 소형 SUV이자 ‘코란도 C’ 이후 4년 만에 선보인 신차 ‘티볼리’가 소형 SUV를 대표하는 상징 브랜드로 자리매김하고 전체 제품군의 판매 성장을 이끌 수 있도록 차별화된 브랜드 전략과 모델별 상품성 강화에 집중할 계획이다.


또한, 쌍용자동차 서비스 부문은 지난 15일과 17일 양일에 걸쳐 대전서비스연수원에서 법인정비사업소, 부품대리점, 서비스 플라자 대표 등 66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5년 서비스 네트워크 전진대회’를 개최하고 사업목표 달성 및 서비스 품질 향상을 통한 고객서비스 만족도(CSI) 1위 달성을 다짐했다.


서비스담당 관계자들은 전진대회를 통해 맞춤 정보서비스 및 로열티 프로그램 등을 통한 서비스 고객 만족도 향상, 서비스 네트워크 역량 강화 등에 중점을 두기로 했다.



쌍용자동차 최종식 부사장은 “신차 ‘티볼리’가 4년 만에 출시된 만큼, 올해는 쌍용자동차에 있어 새로운 성장 기회이자 재도약의 발판을 다지는 매우 중요한 시기”라며 “‘티볼리’를 중심으로 라인업을 강화하고 생산물량 증대 및 판매확대, 품질 향상 및 고객만족도 제고를 통해 글로벌 SUV 전문기업으로서의 위치를 확고히 해 나가기 위해 전사가 한 마음 한 뜻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끝>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