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정보

전체메뉴

쌍용자동차, 2014년 내수, 수출 포함 총 141,047대 판매

2015.01.02

▪ 내수 69,036대, 수출 72,011대 포함 총 141,047대 판매, 2년 연속 14만대 판매 돌파
▪ 내수 판매 2010년 이후 5년 연속 상승세 달성, 2005년 이후 년간 최대 판매실적 기록
▪ ‘티볼리’ 출시 통해 글로벌 SUV시장 성장세에 적극 대응, 지속 성장 의지 표명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이유일;www.smotor.com)가 지난 2014년 내수 69,036대, 수출 72,011대(CKD 포함) 를 포함 총 141,047대를 판매했다고 2일 밝혔다.


이는 주력 수출시장 환율불안에 따른 물량 감소에도 불구하고 국내 SUV 시장 성장세에 따른 내수판매 확대에 힘입어 2년 연속 14만대 판매를 돌파한 것으로, 전년 대비로는 3.2% 소폭 감소에 그친 실적이다.


특히 2013년에 국내시장 업계 최대 성장률을 기록했던 쌍용자동차는 2014년에도 전년 대비 7% 이상 증가한 69,036대를 판매, 5년 연속 판매 성장세를 보이며 지난 2005년(73,543대) 이후 년간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차종별로는 출시 이후 매년 판매가 늘고 있는 ‘코란도 스포츠’와 ‘뉴 코란도 C’가 올해도 전년 누계 대비 각각 20.7%, 13.1% 증가했으며, 최근 3년 연속 판매성장세를 통해 판매 비중이 70%를 넘어서는 등 내수 판매 증가세를 주도했다.


수출은 우크라이나 사태와 국제유가 하락에 따른 루블화 폭락 사태가 장기화 되면서 주력시장의 물량감소로 이어져 중국 및 유럽 지역으로의 수출선 다변화 노력에도 불구하고 전년 대비 11.8% 감소했다.


그러나 쌍용자동차는 신흥시장 개척 등 수출 다변화 노력을 통해 중국 및 유럽지역으로의 수출이 전년 대비 각각 93.4%, 29.9% 큰 폭으로 증가하면서 루블화 가치 폭락에 따른 물량 감소 영향을 상당부분 해소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12월에는 내수 8,261대, 수출 4,719대(CKD 포함) 등 총 12,980대를 판매해 지난 5월 이후 8개월 만에 1만 2천대를 회복했다. 특히 내수 판매는 지난 2005년 12월(9,544대) 이후 월간 최대 실적이다.


한편, 쌍용자동차는 앞으로도 쌍용자동차 만의 강점을 활용한 차별화된 마케팅 활동을 강화해 성장세를 지속하고 있는 국내외 SUV 시장에서 SUV 전문기업으로서의 위치를 확고히 해 나갈 계획이다.


쌍용자동차 이유일 대표이사는 “국내 시장에서 신차 출시 없이 상품성 개선모델 만으로 5년 연속 판매 성장세를 달성한 것은 큰 성과다”며 “신차 ‘티볼리’ 출시를 통해 국내외 SUV 시장 성장세에 적극 대응해 나감으로써 글로벌 판매를 더욱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끝>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