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정보

전체메뉴

쌍용차, 콘셉트카 ‘XLV’와 ICT 결합한 체험 콘텐츠 전시

2014.11.14


쌍용자동차가 새롭게 개관하는 ICT 창조관에 콘셉트카와 첨단 ICT를 결합한 새로운 형태의 체험 전시 콘텐츠를 선보인다고 14일 밝혔다. 지난 13일 서울 상암동 누리꿈스퀘어 디지털파빌리온에서 열린 ICT 창조관 개관식에서 쌍용차 디자인 담당 이명학 상무(오른쪽 첫번째)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 한호현 SW융합진흥본부장(오른쪽 다섯번째) 등 참석인사들이 본격적인 체험전시관의 출범을 축하하는 테이프 커팅을 진행하고 있다.


쌍용차는 미래도시의 거리를 앞서 체험할 수 있는 iStreet Zone에 VR(Virtual Reality: 가상현실)로 재현한 콘셉트카 ‘XLV’를 활용하여 미래의 디지털 전시장 체험 콘텐츠를 선보였다. 참석 관계자들이 안내에 따라 ‘XLV’ VR콘텐츠를 시연해 보고 있다.

▪ ICT 활용해 콘셉트카 ‘XLV’를 가상현실로 구성하여 미래 디지털 매장 선보여
▪ 3차원 VR 통해 방문객 취향에 따라 컬러와 휠 변경, 오디오 감상 및 내비게이션 등 체험
▪ 무인주행자동차 기술 등 ICT 적극 활용한 신기술 개발 통해 성장동력 확보할 것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이유일;www.smotor.com)가 새롭게 개관하는 ICT 창조관에 콘셉트카와 첨단 ICT를 결합한 새로운 형태의 체험 전시 콘텐츠를 선보인다고 14일 밝혔다.


지난 13일 서울 상암동 누리꿈스퀘어 디지털파빌리온에서 열린 ICT 창조관 개관식에는 쌍용차 디자인 담당 이명학 상무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 한호현 SW융합진흥본부장 등을 비롯한 관계자 200여 명이 참석하여 본격적인 체험전시관의 출범을 축하하였다.


ICT 창조관은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이 정보통신기술(ICT, Information & Communication Technology)과 서비스가 접목된 미래도시(i-City) 체험을 테마로 개관한 전문 체험전시관이며, 정부 10대 핵심기술 및 15대 서비스와 연계하여 다양한 산업•문화 아이템들을 전시하고 방문객들이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테마에 따라 5가지 존(Zone)으로 구성된 창조관에서 쌍용차는 미래도시의 거리를 앞서 체험할 수 있는 iStreet Zone에 VR(Virtual Reality: 가상현실)로 재현한 콘셉트카 ‘XLV’를 활용하여 미래의 디지털 전시장 체험 콘텐츠를 선보인다.


디지털 전시장에는 쌍용차가 지난 제네바모터쇼에 첫 공개한 콘셉트카 ‘XLV(eXciting Lifestyle Vehicle)’를 3차원 VR로 구현하여 360도 회전이 가능할뿐 아니라 방문객의 취향에 따라 태블릿 PC 등 모바일기기를 이용해 다양하게 꾸며 볼 수 있도록 했다.


외관은 8가지 컬러와 4가지 휠디자인 중 취향에 따라 선택 적용할 수 있으며, 시트에 앉아 있는 듯한 인테리어 공간 VR을 통해 오디오로 음악을 감상하거나 계기판, 내비게이션, 자동차 경적 등을 동작 또는 체험할 수 있다.


한편, 쌍용차는 지난 6월 자동차부품연구원과 자율주행자동차 공동선행연구•개발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하였으며, 빠르게 발전하는 ICT의 적극적인 활용과 결합을 통한 성장동력 확보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끝>

 

목록
고객센터 080-500-55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