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정보

전체메뉴

쌍용자동차, 10월 내수, 수출 포함 총 11,598대 판매

2014.11.03

▪ 8월 이후 연속 증가세로 판매 11,000대 수준으로 회복, 전월 대비 11.3% 증가세 기록
▪ 수출도 지난 6월 이후 4개월 만에 월 6천대 수준으로 회복, 전월 대비 15.4% 증가
▪ 수출 다변화 및 고객 참여 아웃도어 활동 확대로 증가하고 있는 SUV 수요에 적극 대응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이유일;www.smotor.com)가 지난 10월 내수 5,455대, 수출 6,143대(ckd 포함) 를 포함 총 11,598대를 판매했다고 3일 밝혔다.


이는 환율 하락에 따른 수출물량 감소로 전년 동월 대비 18.6% 감소한 것이나, 올 최저 실적을 기록했던 지난 8월 이후 연속 증가세를 나타내며 3개월 만에 다시 11,000대 수준을 회복한 실적이다.


특히 전월 대비 6.7% 증가했던 9월에 이어 10월에도 11.3% 증가한 실적을 기록함으로써 판매가 점차 회복세로 돌아서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내수 판매는 소비시장 위축 영향으로 전년 동월 대비 12 % 감소세를 나타냈지만 주력모델의 판매증가세로 여전히 전년 누계 대비 8.1% 상승세가 지속되고 있으며, 전월 대비로도 7.1% 증가한 실적을 보였다.


무엇보다 주력 시장 물량 축소로 전년 동월 대비 23.6% 감소한 실적을 기록한 수출이 전월 대비 15.4% 증가하며 다시 월 6천대 수준으로 회복한 것은 지난 6월 이후 4개월 만이다.


이는 주력 수출시장 물량 감소에 대응하기 위해 중국 및 유럽 등으로의 수출 다변화를 적극 추진하며 중국 및 유럽 시장이 전년 누계 대비 각각 249%, 41.2% 등 큰 폭의 증가세를 기록한 데 따른 것이다.


한편, 쌍용자동차는 레저 및 캠핑활동에 적합한 개성 있는 라인업을 갖추고 고객에게 야외활동의 즐거움을 체험하는 기회를 제공하는 등 고객 참여형 아웃도어 행사를 확대해 나감으로써 증가하고 있는 SUV 수요에 적극 대응하고 있다.


쌍용자동차 이유일 대표이사는 “비록 수출 주력 시장 물량 축소 영향으로 전년 동월 대비 판매가 줄었지만 지난 8월 이후 판매가 회복세로 돌아서고 있다”며 “지속적인 수출선 다변화와 고객 참여 아웃도어 활동 확대 등 차별화된 영업활동을 통해 성장세를 이어 나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끝>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