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정보

전체메뉴

쌍용자동차, ‘2014 친환경대전박람회’ 참가

2014.10.21


▪ 서울 코엑스에서 24일까지 친환경 기술 적용한 ‘코란도 C EV-R’ 선보여
▪ 친환경성과 주행거리 동시에 확보, 총 300km 주행거리에 CO₂ 배출 45g/km로 낮춰
▪ 자율주행자동차 기술 개발 위한 MOU 체결 등 성장동력 확보를 위한 노력 이어가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이유일;www.smotor.com)가 각 분야 친환경기술의 장인 ‘친환경대전박람회’에 주행거리 확장형 전기차 기술을 선보였다고 21일 밝혔다.


환경부가 주최하는 ‘2014 친환경대전박람회(New ECO-EXPO Korea 2014)’는 서울 코엑스(COEX)에서 오는 24일(금)까지 진행되며, 쌍용차는 국책과제로 개발 중인 친환경 기술을 적용한 ‘코란도 C EV-R’을 전시하였다.


‘코란도 C EV-R’은 별도의 충전 없이 최대 주행거리를 늘릴 수 있는 주행거리 확장형 전기자동차(Electric Vehicle-Range extender)이다. 100kW급 전기모터와 34kWh 420V 고전압 리튬 폴리머 배터리가 조합되어 최대 180km까지 순수 전기에너지(EV 모드)만으로 주행할 수 있으며, 10kW 용량의 고효율 엔진 제너레이터가 조합하여 최대 300km(최고속력 150km/h)까지 주행할 수 있다.


향후 관련 기술을 더욱 발전시켜 효율을 극대화함으로써 CO₂ 배출을 45g/km까지 낮출 계획이라고 쌍용차 관계자는 설명했다.


Range Extender 시스템은 기존 자동차들과 비교해 높은 친환경성을 확보하면서도 전기자동차의 충전 인프라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여 상용화 가능성을 높였다는 점에서 주목 받고 있다.


또한, 쌍용차는 지난 6월 자동차부품연구원과 자율주행자동차 공동선행연구•개발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관련 기술 개발에 나서는 등 첨단 기술 개발을 통한 성장동력 확보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끝>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