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정보

전체메뉴

쌍용자동차, 뉴질랜드서 ‘쌍용 레이싱 시리즈(SRS)’ 개최

2014.09.29


쌍용자동차가 뉴질랜드 최대 프리미어 자동차경주대회에서 쌍용 브랜드를 내 건 ‘쌍용 레이싱 시리즈(SRS)’를 시작했다.



1라운드 우승을 차지한 진 롤린슨(Gene Rollinson) 선수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 향후 3년간 3번의 시리즈 개최, 2014-2015 시리즈의 첫 라운드 9월 27~28일 실시
▪ 전 경기 뉴질랜드 전역 방송, 브랜드 홍보효과는 물론 젊은 소비자층 확보 및 성능 검증
▪ 시장 특성 반영해 역동적인 브랜드 이미지 구축 및 SUV 전문기업 가치 제고 위해 노력할 것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이유일:www.smotor.com)가 뉴질랜드 최대 프리미어 자동차경주대회에서 쌍용 브랜드를 내 건 ‘쌍용 레이싱 시리즈(SRS)’를 시작했다고 29일 밝혔다.


쌍용 레이싱 시리즈는 뉴질랜드 최대 프리미어 레이싱 대회 중 하나인 ‘BNT 뉴질랜드 수퍼투어러스(BNT NZ SuperTourers)’의 메인 카테고리 경기로, 동일한 스펙의 단일차종들끼리만 경기를 하는 원메이커 레이싱(One Maker Racing) 타입이다.


지난 27일과 28일 양일간 뉴질랜드 타우포 모터스포츠 파크(Taupo Motorsport Park)에서 열린 첫 번째 라운드에는 25개 팀이 ‘액티언 스포츠 Ute’(2.3L 가솔린 엔진, 5단 MT)를 타고 뛰어난 레이싱 실력을 선보이며 치열한 경쟁을 벌였다. 3번의 경기를 통해 1라운드 우승을 차지한 진 롤린슨(Gene Rollinson) 선수는 “액티언 스포츠의 파워풀한 주행성능과 안정감 있는 승차감이 매우 인상적”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쌍용자동차는 이번 2014-2015 챔피언십을 시작으로, 향후 3년간 뉴질랜드 전역을 돌며 대회를 개최하게 된다. 총 7라운드를 거쳐 시리즈 우승을 하는 선수에게는 뉴질랜드 럭비계의 전설이자 쌍용 뉴질랜드 홍보대사로 활동 중인 콜린 미즈 경(Sir Colin Meads)의 이름을 딴 우승컵이 수여된다.


한편, BNT 뉴질랜드 수퍼투어러스는 2012년 시작된 뉴질랜드 최대 모터스포츠 행사 중 하나로, 2013년 대회의 경우 참가자 10만 명, 라운드별 평균 TV시청자(호주 및 뉴질랜드) 517만 명, 평균시청률 20.4%를 기록했다.


쌍용자동차는 이번 레이싱 시리즈 개최를 통해 브랜드 홍보 효과는 물론 젊은 소비자층의 관심을 유도하고 소비자들이 쌍용자동차의 우수한 제품 성능을 직접 확인하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쌍용자동차 이유일 대표이사는 “지난 2010년 뉴질랜드로의 수출을 시작한 이래, 연평균 60%의 높은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뉴질랜드 시장 특성과 소비자 니즈를 반영해 젊고 역동적인 브랜드 이미지를 구축하고 SUV 전문기업으로서의 가치를 제고할 수 있는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펼쳐나갈 것”이라고 말했다.<끝>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