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정보

전체메뉴

쌍용차, 파리모터쇼에서 선보일 콘셉트카 ‘XIV-Air’ 및 ‘XIV-Adventure’ 렌더링 이미지 공개

2014.09.11



▪ ‘X100’의 양산형 콘셉트카 ‘XIV-Air’ 및 ‘XIV-Adventure’ 세계 최초 공개 예정
▪ Smart User 위한 신개념 소형 SUV… 시장에 새로운 트렌드 제시
▪ ‘렉스턴 W’, ‘코란도 C’, ‘코란도 투리스모’ 등 유럽 주력 판매 모델 전시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이유일;www.smotor.com)가 파리모터쇼에서 세계 최초로 선보일 콘셉트카 ‘XIV-Air’ 및 ‘XIV-Adventure’의 렌더링 이미지를 11일 공개했다.


쌍용차는 오는 10월 2일 프레스데이를 시작으로 19일까지 프랑스 파리에서 열리는 ‘2014 파리모터쇼’에서 콘셉트카 ‘XIV-Air(에어)’ 및 ‘XIV-Adventure(어드벤처)’를 비롯해 ‘코란도 C(현지명 코란도)’, ‘렉스턴 W(현지명 렉스턴)’, ‘코란도 투리스모(현지명 로디우스)’ 등 유럽 주력 판매 모델을 전시한다.


이번 모터쇼를 통해 세계 최초로 공개되는 ‘XIV-Air’ 및 ‘XIV-Adventure’는 3년여 동안 쌍용자동차가 국내외 모터쇼에서 지속적으로 선보인 ‘XIV(eXciting user-Interface Vehicle)’ 시리즈의 최종 버전으로, 쌍용차는 XIV 시리즈를 통해 제품개발 철학(Robust, Specialty, Premium)과 디자인 철학(Nature-born 3Motion)을 일관되게 제시하는 동시에 전기차 기술 등 다양한 신기술과 스타일을 접목시키며 완성도를 높여 왔다.


‘XIV-Air’와 ‘XIV-Adventure’의 차체 크기는 전장 4,195mm, 휠베이스 2,600mm이며, 강한 개성 표현과 활동성, 실용성을 추구하는 Smart User를 위한 소형 SUV를 콘셉트로 하고 있다. EURO6 기준을 만족하는 1.6리터 가솔린 및 디젤 엔진이 장착되며, 2015년 초 출시예정인 ‘X100’의 모습을 미리 경험할 수 있을 것이라고 쌍용차 관계자는 설명했다. <끝>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