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정보

전체메뉴

쌍용자동차, 8월 내수, 수출 포함 총 9,767대 판매

2014.09.01

▪ 내수 5,158대, 수출 4,609대 등 총 9,767대 판매, 전년 동월 대비 15.9% 감소
▪ ‘코란도 스포츠’ 등 주력모델 내수판매 증가에 힘입어 전년 누계 대비는 2.4% 증가세 유지
▪ 중국, 유럽 시장 적극 공략 및 공격적인 판매전략으로 지속적인 판매 증가세 달성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이유일;www.smotor.com)가 지난 8월 내수 5,158대, 수출 4,609대(ckd 포함) 를 포함 총 9,767대를 판매 했다고 1일 밝혔다.


이러한 실적은 조업일수 축소 및 환율 하락 등으로 인한 수출 물량 감소 영향으로 전년 동월대비로는 15.9% 감소한 것이나, 누계로는 지속되고 있는 내수 판매 성장세에 힘입어 전년대비 2.4% 증가한 실적이다.   


조업일수 축소 영향에도 내수판매는 전년 동월과 동일한 판매실적을 기록했지만, 현재 30%가 넘는 성장세를 기록하고 있는 ‘코란도 스포츠’ 등 주력모델의 판매증가로 전년 누계대비로는 10.5%나 증가한 실적을 나타냈다.


수출은 우크라이나 사태 장기화 및 칠레 환경세 도입 여파 등 주력 시장의 물량 감소로 인해 전년 동월대비로는 28.6% 감소한 실적을 기록했으나, 중국 및 유럽 등으로의 수출 증가세에 힘입어 전년 누계대비로는 3.7% 감소에 그쳤다. 


현재 쌍용자동차는 기존 러시아, 칠레 등 주력시장의 물량 감소에 대응하기 위해 중국 및 유럽 등으로의 수출 다변화를 적극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중국 및 유럽시장은 전년 누계대비 각각 252.7%, 56.2% 의 기록적인 성장세를 나타내고 있다.


지난 8월에는 중국 최대 자동차 판매 전문기업인 방대집단과 판매 대리 연장 계약을 체결하며 판매 네트워크 확대와 함께 수출 물량을 대폭 늘려나갈 계획으로 있는 만큼 수출 실적 또한 점차 회복될 것으로 전망된다.


쌍용자동차 이유일 대표이사는 “러시아, 칠레 등 주력시장의 수출 여건 악화 영향으로 전년 동월대비 판매가 감소했다”며 “그러나 중국 및 유럽 지역의 성공적인 수출 다변화 성과와 함께 공격적인 판매 전략을 통해 판매 성장세는 계속 지켜나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끝>

목록
고객센터 080-500-55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