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정보

전체메뉴

쌍용자동차, 방대집단과 중국 내 판매 대리 연장 계약 체결

2014.08.21


쌍용자동차가 지난 2011년 중국 시장에 본격적으로 재 진출하며 맺었던 중국 최대 자동차 판매 전문 기업인 방대집단과 지난 20일 베이징에서 계약 연장을 체결했다. 이번 계약 연장을 통해 쌍용자동차는 2017년까지 중국 수출물량을 현재 연간 1만 5천대 수준에서 연 4만대 규모로 대폭 확대키로 했다. 이유일 대표이사(사진 오른쪽)와 팡칭후아 방대집단 회장이 계약서에 서명을 하고 있다.



이유일 대표이사(사진 오른쪽)가 팡칭후아 방대집단 회장에게 조인식 후 양사 우호의 선물로 거북선 모형을 전달하고 있다.


▪ 중국 최대 자동차 판매 전문 기업인 방대집단과 2017년까지 판매 대리 계약 연장
▪ 2017년까지 중국수출 물량 연간 4만대 규모, 판매 네트워크 200여 개로 확대 추진
▪ 방대집단과의 긴밀한 협력 통해 중국을 쌍용자동차의 수출 전략 국가로 만들어 나갈 것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이유일:www.smotor.com)가 지난 2011년 중국 시장에 본격적으로 재 진출하며 맺었던 중국 최대 자동차 판매 전문 기업인 방대집단과의 판매 대리 계약이 만료됨에 따라 계약 연장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지난 20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조인식에는 이유일 대표이사와 방대 기무집단 고분유한공사(Pang Da Automobile Trade Co., Ltd: 이하 방대집단(庞大集团))의 팡칭후아(Pang Qinghua) 회장 등 양사 경영진,  현지 딜러 및 내외신 기자단 등이 참석했다.


이번 계약 연장을 통해 쌍용차는 2017년까지 중국 수출물량을 현재 연간 1만 5천대 수준에서 연 4만대 규모로 대폭 확대하고 판매 네트워크 또한 현재 130여 개 수준에서 200개 수준으로 늘려나갈 계획이다.


현재 쌍용차의 중국 수출은 지난 2013년에 전년대비 85% 증가한 데 이어 올 상반기 에 이미 전년도 실적에 버금가는 판매실적을 기록하는 등 방대집단과의 판매대리점 계약 체결 이후 매년 높은 성장세를 기록하고 있다.  


특히 쌍용차는 지난해 9월 중국 출시 후 큰 인기를 얻고 있는 ‘뉴 코란도 C’에 이어 내년 초 출시예정인 소형 SUV ‘X100’을 통해 라인업을 한층 강화해 나감으로써 중국 시장에서 글로벌 SUV 전문 브랜드로서의 위상을 더욱 공고히 해나갈 계획이다.


쌍용자동차 이유일 대표이사는 “지난 3년간 중국 최대 자동차 판매 전문기업과의 협력을 통해 중국에서 큰 성장을 해 온 만큼 이번에 다시 연장 계약을 체결 했다”며 “앞으로 방대집단과의 긴밀한 협력을 통한 수출 물량 확대로 중국을 쌍용자동차의 수출 전략 국가로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끝>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