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정보

전체메뉴

쌍용자동차, 카자흐스탄에 액티언 현지 모델 ‘노마드’ 론칭

2014.07.14



▪ 시장 특성에 맞춘 현지 전략형 모델 CKD 본격 생산, 중앙 아시아 본격 진출
▪ 카자흐스탄 최초 CKD, 한-카자흐스탄 간 경제 협력의 상징적 모델로 큰 의미
▪ 연간 1만대 조립생산 규모 확보, 중앙 아시아 지역 내 수요에 탄력적 대응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이유일;www.smotor.com)가 카자흐스탄에서 CKD(반조립 방식)로 생산되는 ‘액티언(수출명 노마드 (Nomad))’ 론칭 행사를 갖고 중앙아시아 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번에 출시된 ‘노마드’는 카자흐스탄을 비롯한 중앙아시아 시장의 수요와 지역 특성에 맞춰 새롭게 재 탄생한 SUV로서 지난해 말 완성차 수출에 이어 카자흐스탄 코스타나이(Kostanay)시에 있는 아그로마시 홀딩 공장에서 CKD 방식으로 생산되어 본격 판매되는 것이다.   
 
특히 CKD로 생산된 ‘노마드’ 는 카자흐스탄 최초의 현지조립 차량으로, 카자흐스탄 정부의 자국 자동차 산업 육성 노력과 한국-카자흐스탄 간의 경제 협력의 상징적인 모델로서 큰 의미를 지니고 있다. 


이날 카자흐스탄 알마티(Almaty)시 레이스트랙(racetrack)에서 열린 론칭 행사에는 CKD생산을 담당하는 아그로마시 홀딩(Agromash Holding)사의 알렉세이 시도렌코 (Mr. Alexey Sidorenko) 대표와 현지 디스트리뷰터 인 알루르 오토(Allur Auto)사 안드레이 라브렌티에브(Mr. Andrey Lavrentyev) 대표를 비롯해 현지 판매점 및 생산조립 관계자, 현지 언론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특히 론칭 행사에 참가한 40여개 현지 매체 기자단은 현지 공장에서 직접 조립, 생산한 ‘노마드’를 시승한 이후 특유의 강인하고 스포티한 디자인과 뛰어난 오프로드 주행능력에 큰 관심을 보였다.


쌍용자동차는 지난 2003년부터 현지 자동차 수입 및 유통회사인 알루르 오토사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완성차를 수출해 왔으며, 지난해는 ‘액티언’을 비롯해 ‘뉴 코란도 C’, ‘코란도 스포츠’, ‘카이런’ 등 약 3,600대를 수출한 바 있다.



앞으로 쌍용자동차는 ‘노마드’ CKD(반조립 방식) 생산 조립규모를 연간 1만대 수준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으로 중앙아시아 지역 내 생산 거점을 확보하게 됨으로써 카자흐스탄은 물론 인근 CIS (독립국가연합)국가의 수요에 탄력적으로 대응할 수는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


쌍용자동차 영업부문 최종식 부사장은 “ ‘노마드’ 현지조립 생산을 계기로 카자흐스탄은 물론 CIS 지역 에서의 판매 확대 계기를 마련하게 되었다”며 “앞으로도 현지 시장특성과 소비자 니즈를 반영한 다양한 상품 개발을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의 판매 물량을 더욱 확대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끝>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