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정보

전체메뉴

쌍용차, 한국도로공사와 하이패스 자동등록시스템 구축 위한 업무 협약

2014.06.12


쌍용자동차 이광섭 국내영업담당 상무(오른쪽 두 번째)와 한국도로공사 김경희 경영본부장(오른쪽 세 번째)이 협약서에 서명 후 포즈를 취하고 있다.


▪ 하이패스 단말기 등록절차 간소화 위한 업무협약식 갖고 향후 업무 협력 다짐
▪ 별도의 등록절차 없이 차량 출고와 동시에 하이패스 이용 가능… 고객 편의 향상될 것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이유일;www.smotor.com)가 하이패스 등록 절차를 대폭 간소화하여 고객 편의를 향상시킬 수 있도록 한국도로공사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쌍용차는 지난 11일 한국도로공사 본사에서 하이패스(Hi-Pass) 단말기 등록절차 간소화를 위한 업무 협약식을 가졌으며, 쌍용자동차 이광섭 국내영업담당 상무와 한국도로공사 김경희 경영본부장이 협약서에 서명하고 원활한 업무 진행을 위한 협력을 다짐했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고객들은 더욱 편리하게 하이패스 자동결제 시스템을 이용할 수 있게 된다. 기존에는 ETCS(Electronic Toll Collection System, 자동 요금징수 시스템) 사양을 선택하더라도 출고 후 영업소나 서비스네트워크를 다시 방문하여 등록해야 했지만 업무협약에 따라 절차가 간소화되면 차량 출고와 동시에 단말기를 등록하고 쌍용차와 한국도로공사와의 정보 공유를 통해 별도의 등록절차 없이 하이패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쌍용차는 시스템 구축이 완료되면 고객 편의 향상은 물론 하이패스 이용을 더욱 활성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고객들의 원활한 이용을 위해 서비스를 조속히 시행할 수 있도록 한국도로공사와 지속적으로 협력할 계획이다.


현재 쌍용차 판매 모델 중 ‘체어맨 W’와 ‘체어맨 H’ 전 트림에 ETCS가 기본 적용되어 있고 ‘렉스턴 W’, ‘코란도 투리스모’, ‘코란도 C’, ‘코란도 스포츠’ 등 전 차종에서 ETCS를 기본 또는 선택 적용할 수 있다. <끝>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