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정보

전체메뉴

쌍용자동차, ‘ENVEX 2014’에 ‘코란도 C EV-R’ 전시

2014.06.10


쌍용차가 13일까지 서울 코엑스(COEX)에서 개최되는 ‘36회 국제환경산업기술&그린에너지전(ENVEX 2014)’에 친환경 기술을 적용한 ‘코란도 C EV-R’을 선보였다고 10일 밝혔다. 부스에 전시된 ‘코란도 C EV-R’.



정연만 환경부 차관(오른쪽 두 번째)이 EV-R 개발담당자에게 차량 및 기술에 대한 설명을 청취하고 있다.


▪ 13일까지 열리는 ‘36회 국제환경산업기술&그린에너지전’에 차세대 친환경 기술 선보여
▪ 충전 인프라 문제 해결한 주행거리 확장 기술… 최고속력 150km/h로 총 300km 주행 가능
▪ 상용화 가능성 높은 친환경 기술로 미래 성장 동력 확보해 나갈 것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이유일;www.smotor.com)가 다양한 친환경기술이 경연을 벌이는 ‘ENVEX 2014’에 차세대 친환경 시장에서의 주도권 확보를 위한 주행거리 확장형 전기차 기술을 선보였다고 10일 밝혔다.


10일부터 오는 13일까지 서울 코엑스(COEX)에서 개최되는 ‘36회 국제환경산업기술&그린에너지전(The 36th International Exhibition on Environmental Technology & Green Energy; ENVEX 2014)’에는 국내외 300여 개 업체가 참여하여 각 분야의 친환경 기술을 선보이며, 쌍용차는 국책과제로 개발 중인 친환경 기술을 적용한 ‘코란도 C EV-R’을 전시하였다.


‘코란도 C’ 플랫폼을 기반으로 제작된 ‘코란도 C EV-R’은 100kW급 전기모터와 34kWh 420V 고전압 리튬 폴리머 배터리가 조합되어 최대 150km까지 순수 전기에너지(EV 모드)만으로 주행할 수 있다.


더불어 10kW 용량의 고효율 엔진 제너레이터가 자가 발전하여 별도의 충전 없이 최대 주행거리를 늘릴 수 있는 주행거리 확장형 전기자동차(Electric Vehicle-Range extender)로, 최대 300km(최고속력 150km/h)까지 주행할 수 있다.


향후 전기 구동 기술을 더욱 발전시켜 에너지 효율을 극대화해 나갈 계획이며, 해당 기술이 적용된 EV-R의 CO₂ 배출은 45g/km 수준에 불과하다고 쌍용차 관계자는 설명했다.


특히, 탄소 배출량을 최소화한 Range Extender 시스템을 활용해 기존 전기자동차가 갖고 있는 충전 인프라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여 상용화 가능성을 높였다는 점에서 주목 받고 있으며, 쌍용자동차는 2단계에 걸쳐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자동차부품연구원 및 (주)엔진텍과 환경부 국책과제를 수행하고 있다.


쌍용자동차 이유일 대표이사는 “전기자동차의 태생적 한계를 극복하면서도 탄소 배출을 최소화한다는 점에서 EV-R 기술의 전망이 밝다“며 “차별화된 친환경 기술을 확보하여 미래 성장 동력을 확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끝>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