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정보

전체메뉴

쌍용자동차, 2014 글로벌 마케팅 콘퍼런스 개최

2014.06.01


쌍용자동차는 내년 초 「X100」 출시를 앞두고 전세계 주요 대리점 대표 및 마케팅 담당자 40여명을 초청해 시승행사 및 전략적인 마케팅 방향을 논의하는 ‘2014 글로벌 마케팅 콘퍼런스’ 행사를 지난달 28일부터 30일까지 개최했다. 참석자들은 「X100」 시승 및 품평회, 발표회 등을 통해 쌍용자동차의 미래를 이끌어갈 글로벌 전략차종 「X100」 과 관련된 다양한 의견을 교환했다.



이유일 대표이사가 콘퍼런스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 글로벌 전략차종 「X100」 출시 앞두고 전세계 대리점 대표 및 마케팅 담당자 40여 명 초청
▪ 시승행사, 품평회 등 통해 「X100」의 완벽한 상품성 위한 의견교환 및 협력방안 논의
▪ 뛰어난 상품성, 완벽한 품질, 경쟁력 있는 가격 갖춘 새로운 성장동력 될 것으로 기대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이유일;www.smotor.com)는 내년 초 「X100」 출시를 앞두고 전세계 주요 대리점 대표 및 마케팅 담당자들을 초청해 시승행사 및 전략적인 마케팅 방향을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고 1일 밝혔다.


지난 달 28일부터 30일까지 파크하얏트서울에서 열린 ‘2014 글로벌 마케팅 콘퍼런스’는 쌍용자동차의 중장기 비전 및 2014년 글로벌 마케팅 계획 소개, 「X100」 시승 행사 및 품평회에 이어 브랜드 전략 발표 등의 프로그램으로 진행됐다.


콘퍼런스에 참석한 중국, 러시아, 영국, 스페인, 칠레, 터키 등 16개 주요 대리점 대표 및 마케팅 담당자 40여명은 「X100」 프로젝트의 진행상황과 차량 성능 및 품질, 마케팅 전략 등 쌍용자동차의 미래를 이끌어갈 글로벌 전략차종 「X100」 과 관련된 다양한 의견을 교환했다.


이와 함께 쌍용자동차는 신차의 초기 품질 확보와 원활한 서비스 커뮤니케이션을 위해 해외 정비담당자들을 대상으로 별도의 정비 평가 프로그램도 진행했다.


쌍용자동차는 이번 콘퍼런스를 통해 「X100」 에 대한 전반적인 의견을 적극 청취, 수렴함으로써 뛰어난 상품성과 완벽한 품질, 경쟁력 있는 가격을 바탕으로 「X100」 이 성공적으로 글로벌 시장에 자리잡을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할 계획이다.


쌍용자동차 영업부문장 최종식 부사장은 “글로벌 경기 침체 장기화에도 불구하고 「코란도 투리스모」, 「뉴 코란도 C」 등 제품개선 모델이 국내뿐 만 아니라 글로벌 시장에서도 큰 호응을 얻으면서 지난해 사상 최대 수출실적을 기록했다”며 “주행성능, 연비, 상품성 등 모든 면에서 경쟁력을 갖춘 「X100」은 향후 쌍용자동차가 글로벌 SUV전문업체로 발돋움할 수 있는 새로운 성장 동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끝>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