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정보

전체메뉴

쌍용자동차, 1분기 매출 8,626억 - 전년 동기 대비 14.5% 증가

2014.04.28


▪ 내수, 수출 모두 3개월 연속 증가, 전년동기 대비 판매 17.3%, 매출액 14.5% 증가
▪ 글로벌 판매 증가세에 힘입어 영업손실 규모 95.5% 감소...당기 순이익 107억 흑자 전환
▪ 수요 확대와 함께 경영의 내실화를 통해 향후 시장 변동성에 대한 철저한 대비책 강구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이유일;www.smotor.com)가 지난 1분기 ▲내수 16,797대, 수출 19,874대(CKD 포함)를 포함 총 36,671대를 판매해 ▲매출 8,626억 ▲영업손실 8억▲당기 순이익 107억의 실적을 기록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러한 실적은 글로벌 판매가 3개월 연속 증가한 데 힘입어 판매대수는 전년 동기 대비 17.3%, 매출액은 14.5% 증가한 것이며, 이에 따라 영업손실 규모가 95.5% 감소하면서 당기순이익도 흑자전환 된 것이다.


특히 1분기 판매는 업계 최대 성장률을 지속하고 있는 내수 판매와 「뉴 코란도 C」의 해외 론칭 이후 꾸준한 수출물량 증가에 따라 내수, 수출 모두 3개월 연속 증가세를 기록했다.


내수 판매는 「뉴 코란도 C」외에도 「코란도 스포츠」, 「렉스턴 W」가 전년 동기 대비 30%가 넘는 증가세를 기록한 데 힘입어 전체적으로 26.4% 증가하며 업계 최대 성장률을 지속하고 있다.


수출 역시 글로벌 판매를 본격화 하고 있는 「뉴 코란도 C」효과와 함께 「뉴 액티언」, 「뉴 로디우스」등 새로운 라인업들의 선전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10.6% 증가했다.


이 같은 글로벌 판매 증가세에 힘입어 영업손실 규모도 전년 동기 대비 95.5% 감소한 △8억을 기록했으며, 당기 순이익은 107억의 흑자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쌍용자동차는 올해 업계 전반에 걸친 논의 상황과 노사 협상에 따라 발생할 수 있는 통상임금과 관련한 제반 추가 비용은 이번 1분기 실적에는 포함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한편, 쌍용자동차는 수요 확보를 위한 차별화된 마케팅 전략과 신흥 시장 확대 방안 추진은 물론 강력한 원가절감 등을 통해 경영의 내실을 강화하고 향후 시장 변동성에 대한 철저한 대비를 해 나갈 계획이다.


쌍용자동차 이유일 대표이사는 “지난 1분기에 판매가 3개월 연속 증가세를 기록하면서 손익 또한 큰 폭으로 개선되었다”면 서도 “현재 경영 환경의 불확실성이 점차 커지고 있는 만큼 생산성 향상 등 경쟁력 제고를 통한 수익성 제고에도 주력해 나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끝>
 

 

 

목록
고객센터 080-500-55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