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정보

전체메뉴

쌍용차, 베이징모터쇼 통해 중국시장 공략

2014.04.20




▪ 콘셉트카 「XLV」 아시아 최초 공개 비롯해 「뉴 코란도 C」 등 주력 모델 대거 선보여
▪ 중국대륙 횡단 시승행사 ‘용등중국 만리행’ 선포, 중국 내 SUV 전문 브랜드로 자리매김
▪ SUV 라인업 강화 및 판매 네트워크 확대 … 공격적인 시장 전략으로 판매 목표 달성할 것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이유일;www.smotor.com)가 창립 60주년을 맞아 베이징모터쇼에서 글로벌 전략차종의 콘셉트카와 현지 전략모델을 선보이는 동시에 대규모 중국 횡단 시승행사 선포식을 갖는 등 중국시장 공략을 본격화 한다.


쌍용자동차는 이번 ‘2014 베이징모터쇼(Beijing International Automotive Exhibition)’를 통해 지난 제네바모터쇼에서 첫 선을 보인 신개념의 소형SUV 하이브리드 콘셉트카 「XLV(eXciting smart-Lifestyle Vehicle)」를 아시아 최초로 공개하고 현지 시장공략의 주력 모델인 「뉴 코란도 C(현지명 코란도)」와 「뉴 액티언」을 비롯해 총 8대의 다양한 모델을 전시했다..


또한, 프레스 콘퍼런스를 통해 대규모 중국 횡단 시승행사인 ‘용등중국 만리행(龍騰中國 萬里行)’ 시승행사 선포식을 갖는 등 중국시장 공략을 위한 공격적인 마케팅 활동에도 본격 나섰다.


오는 5월 5일(월) 베이징 만리장성(팔달령)에서 출발해 17일(토) 서부의 란저우까지 중국대륙 11개 도시를 경유하는 2,694km 구간을 약 2주에 걸쳐 횡단하는 ‘용등중국 만리행’은 현지 언론을 대상으로 문화탐방과 차량체험 및 각 지역의 딜러방문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야심 차게 추진하는 복합시승행사이다.


특히, 뤄양(洛陽), 윈쳉(運城), 톈슈이(天水) 등 ‘용(龍)’과 관련된 문화가 존재하는 지역을 경유하며 중국 용문화를 탐사하는 한편, 다양한 지형과 기후 속에서 차량의 뛰어난 주행성능과 내구성을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현지 관계자는 물론 소비자들에게 쌍용자동차의 브랜드 인지도 제고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무엇보다 쌍용자동차는 베이징모터쇼를 통해 미래 성장을 위한 새로운 전략모텔 콘셉트카인 「XLV」를 선보임으로써 중국 소비자들에게 쌍용자동차에 대한 새로운 인식을 심어주고 중국에서 SUV 전문 브랜드로 자리매김해 나갈 계획이다.


이번 베이징모터쇼를 통해 아시아 최초로 공개된 콘셉트카 「XLV」는 기존 「XIV」 시리즈보다 차체 길이를 290mm 가량 늘린 Long Body 모델이며, 차세대 1.6ℓ 디젤 엔진과 10kW 모터, 500Wh급 고성능 리튬이온배터리를 사용하는 48V 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이 조합된 고효율 친환경 모델이다.


또한 탑승객의 자유로운 소통을 추구하는 2+2+2+1(총 7인승) 시트 배열에 2열과 3열 사이를 자유롭게 오갈 수 있도록 중앙에 이지-무빙 시트(Easy-moving Seat)를 적용하여 ‘이동하는 커뮤니케이션 공간’이라는 제품개발 콘셉트를 충실히 구현하고 있다.


「XLV」는 Smart-link, Safe-way, Special-sense를 기조로 한 3S-CUBE 시스템을 채택해 스마트기기와 상시 연동되어 각종 기능을 실시간으로 업데이트하고 다양한 자동차 제어시스템을 제공함으로써 안전한 주행을 보장하는 쌍용자동차의 미래 핵심기술 개념을 적용했다.


특히 쌍용자동차는 현재 평균 40%가 넘는 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있는 중국 SUV 시장을 잡기 위해 중국시장 공략을 한층 본격화하고 있다.


이미 쌍용자동차는 지난해 베이징에서 「뉴 코란도 C」 신차발표회를 갖고 본격적으로 중국 SUV 시장에 진출한 바 있고 지난 3월에는 「뉴 액티언」을 중국 시장에 처음 선보이며 SUV 라인업을 강화했다.


이러한 노력을 통해 중국 내 판매가 지난해 80여대 수준에 그쳤던 1분기 판매가 4,320대로 대폭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중국판매가 향후 쌍용자동차의 수출 증가세를 주도할 것으로 예상된다.


따라서 쌍용자동차는 지난 해보다 대폭 상승한 1만 5천대를 올해 중국 시장 판매 목표로 설정하였으며 연말까지 기존 130여 개 수준인 대리점 수를 180여 개로 확충해 기존보다 두 배 이상인 판매목표를 달성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현재 중국 자동차 판매량 중 SUV가 차지하는 비중이 10%대에 불과해 중국 SUV 시장은 앞으로도 2배 이상 더 성장할 수 있을 것으로 쌍용자동차는 내다보고 있다.


특히 소형 SUV 시장이 괄목할 만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어 「뉴 코란도 C」에 더해 내년 X100(프로젝트명) 출시를 앞두고 있는 쌍용자동차의 향후 시장 전망을 더욱 밝게 하고 있다.


쌍용자동차 이유일 대표이사는 “「뉴 코란도 C」 등 신제품의 성공적 출시와 시장 개척을 통해 현지 판매가 꾸준한 증가세에 있다”며 “야심 차게 준비한 ‘용등중국만리행’을 성공적으로 개최하여 쌍용차의 브랜드 가치를 향상시키는 한편 탁월한 주행성능 및 상품성을 중국 전역에 알려 나가겠다”고 말했다. <끝>

목록
고객센터 080-500-55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