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정보

전체메뉴

쌍용차, 제네바 모터쇼에서 선보일 「XLV」 렌더링 이미지 공개

2014.02.10



▪ 여유로운 실내공간 갖춘 새로운 개념의 소형 SUV 콘셉트카 「XLV」 세계 최초 공개 예정
▪ 탑승객 간의 자유로운 커뮤니케이션 지향, 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으로 CO₂ 배출량 저감
▪ 「렉스턴 W」, 「뉴 코란도 C」, 「코란도 투리스모」 등 주력 모델 전시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이유일;www.smotor.com)가 제네바모터쇼에서 세계 최초로 선보일 예정인 콘셉트카 「XLV」를 통해 향후 제품개발 방향을 제시한다고 10일 밝혔으며, 「XLV」의 렌더링 이미지를 공개했다.


쌍용차는 오는 3월 4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개최되는 ‘2014 제네바 모터쇼(84th Geneva International Motor Show)’에서 콘셉트카 「XLV」, 지난 가을 유럽 시장 출시 후 판매 상승세에 있는 「뉴 코란도 C」를 비롯해 「렉스턴 W」, 「코란도 투리스모」 등 주력 모델을 전시한다.


이번 모터쇼를 통해 첫 공개되는 「XLV (eXciting smart Lifestyle Vehicle)」는 Smart User Interface를 기반으로 하는 새로운 타입의 소형 SUV이며, 자기 개성표현이 강하고 활동적이면서 실용성을 추구하는 Smart User를 위한 모델이다.


「XLV」 차체 사이즈는 길이 4,430mm, 너비 1,845mm, 높이 1,600mm, 축간거리 2,600mm이며, 기존에 선보인 「XIV-1」과 비교해 길이를 290mm 늘려 여유로운 공간을 확보하였다. 이를 기반으로 혁신적인 공간 활용을 통해 탑승객 간의 자유로운 소통을 지향하는 2+2+2+1 시트 배열을 적용한 7인승 모델이다.


더불어 차세대 1.6ℓ 디젤 엔진과 모터 및 리튬 이온 배터리를 사용하는 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적용하여 CO₂ 배출량을 크게 낮춤으로써 친환경성과 경제성을 확보하였다. <끝>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