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정보

전체메뉴

쌍용차, 델리모터쇼에서 콘셉트카 「LIV-1」 해외 최초 공개

2014.02.06


쌍용자동차가 인도 델리모터쇼를 통해 콘셉트카 「LIV-1」을 해외 최초로 선보이는 한편 주력 모델을 선보임으로써 현지 시장에 SUV 전문기업으로서의 역량 알리기에 나섰다고 6일 밝혔다. 이유일 대표이사(오른쪽 첫 번째)가 아난드 마힌드라(Anand Mahindra) 마힌드라 그룹 회장(왼쪽 첫 번째), 파완 고엔카(Pawan Goenka) 마힌드라 자동차 및 농기계 부문 사장(왼쪽 두 번째)과 함께 「LIV-1」 언베일링을 진행하고 있다.



이유일 대표이사(오른쪽 첫 번째), 아난드 마힌드라 마힌드라 그룹 회장(왼쪽 첫 번째), 파완 고엔카 마힌드라 자동차 및 농기계 부문 사장(왼쪽 두 번째)이 「LIV-1」 언베일링 후 포즈를 취하고 있다.



쌍용차 부스에 전시된 콘셉트카 「LIV-1」.


▪ 디자인 철학 Nature-born 3Motion 기반의 대형 SUV 콘셉트카 「LIV-1」 전시
▪ 국내외에서 우수성을 인정 받은 e-XDi200 LET 엔진 적용한 「렉스턴 W」 2.0 모델 선보여
▪ 고유의 사륜구동 기술 적용한 주력 모델 전시, SUV 전문기업으로서의 역량 알려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이유일;www.smotor.com)가 인도 델리모터쇼를 통해 콘셉트카 「LIV-1」을 해외 최초로 선보이는 한편 주력 모델을 선보임으로써 현지 시장에 SUV 전문기업으로서의 역량 알리기에 나섰다고 6일 밝혔다.


쌍용차는 인도 델리의 엑스포 마트(Expo Mart)에서 오는 11일까지 개최되는 2014 델리모터쇼(12th Delhi Auto Expo)에서 지난 5일 마힌드라와 공동으로 프레스데이 행사를 갖고 콘셉트카 「LIV-1」과 양산 차량으로 「렉스턴 W(현지명 렉스턴)」 2.0 모델, 「코란도 투리스모(현지명 로디우스)」를 선보였다.


마힌드라(Mahindra & Mahindra Ltd.)는 ‘Accessible Technology(접근 가능한 기술)’를 주제로 대표 SUV 모델인 「XUV500」의 하이브리드 버전과 자체 개발한 신규 자동변속기, 모터바이크 등 종합 자동차 회사로서 다채롭고 폭넓은 기술 및 제품을 선보였다.


쌍용자동차가 지난 서울모터쇼에서 공개한 대형 프리미엄 SUV 콘셉트카 「LIV-1(Limitless Interface Vehicle)」은 이번 모터쇼를 통해 해외에서는 처음으로 선보였다. 「LIV-1」은 쌍용자동차의 새로운 디자인 철학인 ‘Nature-born 3Motion’에서 대자연의 웅장함(Dignified Motion)을 기조로 대형 SUV의 본질적 아름다움을 표현하였으며, 탁월한 안전성의 정통 프레임 기반 차체에 인간과 자동차 간의 유연하고 능동적인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한 인터페이스를 갖추었다.


특히, 무한한(limitless) 자유도를 바탕으로 운전자가 본인의 상태와 정서에 적합한 인터페이스를 직접 지정할 수 있도록 맞춤형 운전 환경을 제공하여 안전한 드라이빙 속에 즐거움을 극대화하고 있다.


또한, 쌍용자동차 미래 기술의 핵심인 ‘3S-Cube’를 통해 운전자와 자동차의 양방향 커뮤니케이션 시스템을 구축했다. ▲Smart Link ▲Safe Way ▲Special Sense의 세 가지 요소로 구성된 ‘3S-Cube’는 스마트 기기와의 연동으로 원격조정을 통해 차량을 제어하는 한편 차 안팎의 엔터테인먼트가 구분 없이 매끄럽게 이어질 수 있도록 했다.


더불어 국내에 판매 중인 모델과 동일하게 e-XDi200 LET 엔진을 적용한 「렉스턴 W」 2.0 모델도 함께 선보였다.


e-XDi200 LET 엔진은 「코란도 스포츠」, 「코란도 투리스모」 등에 적용되어 주요 시장인 유럽, 중국을 포함한 국내외 시장에서 강력한 저속 토크를 바탕으로 한 주행 성능과 동급 엔진 최고 수준의 정숙성, 효율성을 인정 받고 있다.


2012년 현지 출시행사를 갖고 판매를 시작한 「렉스턴 W」 2.7 모델은 정통 프리미엄 SUV의 가치와 뛰어난 상품성이 호평을 받아 같은 해 ‘올해의 SUV’에 선정되었으며, 대형 SUV 시장에서 점유율을 꾸준히 상승시켜 왔다.


더불어 이번 모터쇼를 통해 현지 시장에 처음으로 선보인 「코란도 투리스모」는 지난 해 2월 국내 출시 후 SUV 스타일의 혁신적 디자인과 동급 최초의 4륜구동 주행능력, 레저와 비즈니스 등 전천후 활용성에 대해 호평 받았으며, 쌍용차의 국내 판매 증가에 주도적인 역할을 수행해 왔다.


쌍용자동차 이유일 대표이사는 “쌍용차는 뛰어난 사륜구동 기술과 제품개발 철학 ‘Robust, Specialty, Premium’을 기반으로 탁월한 품질의 차량을 만들어 왔다”며 “공동 개발과 구매 등 다양한 분야에서 마힌드라와의 시너지를 통해 더 큰 목표를 향해 나아가겠다”고 말했다. <끝>

목록
고객센터 080-500-55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