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정보

전체메뉴

쌍용자동차, 신 중장기 경영목표 Promise 2016 선포

2014.01.03


쌍용자동차는 3일 평택공장에서 시무식을 개최하고 2016년 30만대 달성을 위한 Promise 2016 등 새롭게 수립한 중장기 발전 전략에 대한 선포식을 가졌다. 이유일 대표이사가 우수직원에게 포상을 하고 있다. 시상식이 이뤄지고 있다.



이유일 대표이사가 시무식에서 임직원들에게 신년사를 전하고 있다.


▪ 새로운 중장기 경영목표를 중심으로 미래 지속 발전 가능성 가늠하는 중요한 시기
▪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해 나가는데 분명한 지표 정립 2016년 30만대 판매 목표 달성
▪ 턴어라운드 기반 구축,신 제품 개발, 발전적 노사관계 유지, 내부 역량 강화 등 중점 추진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이유일;www.smotor.com)는 3일 평택공장에서 시무식을 개최하고 2014년 새로운 도전을 향한 힘찬 발걸음을 떼었다.


특히 시무식에서는 2016년 30만대 달성을 위한 Promise 2016 등 새롭게 수립한 중장기 발전 전략에 대한 선포식을 갖는 등 쌍용자동차의 미래 발전 방향에 대한 임직원들의 결의를 다지는 행사도 함께 진행됐다.


이날 시무식에서 이유일 대표이사는 “지난해 쌍용자동차는 대내외적으로 어려운 경영환경 속에서도 자동차업계 최대 성장률을 기록하며 6년 만에 2분기 연속 흑자를 실현하는 등 의미 있는 성과를 이뤄냈다”며 지난 한 해 임직원들의 노고를 치하했다.


또한 이유일 대표이사는 “올해는 새로운 중장기 경영목표를 중심으로 쌍용자동차의 미래 지속 발전 가능성을 가늠하는 중요한 시기가 될 것인 바, 전 부문이 함께 노력해 나가야 할 것이다” 라고 당부했다


쌍용자동차는 지난 2011년 마힌드라와의 M&A 이후 수립한 중장기경영목표인 Promise 2013 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됨에 따라 올해부터 새로운 중장기 경영목표인 Promise 2016 을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새롭게 추진하는 Promise 2016은 글로벌 판매 30만대, 매출 6조원 달성 등 총 7가지의 전략과제로 구성되어 있으며, 이를 통해 쌍용자동차는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하는 확고한 토대를 마련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쌍용자동차는 올해 ▲확고한 턴어라운드 기반 구축 ▲2015년 새로운 모델 철저한 준비 ▲발전적 노사관계 유지 ▲미래 자동차산업 변화에 대비한 내부 역량 강화 등을 중점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먼저, 확고한 턴어라운드 기반 구축을 위해 지금까지의 성과를 토대로 원가절감과 기술개발에 한층 매진해 나갈 것이며, 올해는 쌍용자동차의 미래를 열어갈 글로벌 전략 차종인 X100 프로젝트 개발이 마무리되는 바, 완벽한 품질과 경쟁력 있는 가격을 통해 브랜드 이미지를 제고해 나갈 것이다.


또한, 신차 출시 시기에 맞춰 선포될 새로운 Corporate Identity 구축작업을 차질 없이 진행하고, 장기적으로 자동차의 본고장인 북미 시장 진출을 위한 검토도 지금부터 철저히 준비해 나갈 예정이다.


특히 쌍용자동차는 지난 4년간 쌍용자동차 경영정상화의 기반이 되어준 발전적 노사 관계를 더욱 더 공고히 유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유일 대표이사는 “지난해 산업계 전반에 걸쳐 노사관계의 획기적인 이정표를 제시한 무급휴직자 복직 및 주야 2교대 근무 재개에 이어, 올해 말에는 신차 생산을 위한 추가 인력 충원이 예정돼 있다”며 “경쟁력 제고와 고용안정을 동시에 가능하게 하는 생산적/협력적 노사관계 발전은 물론 통상임금 등 노사현안에 대해서도 상생과 협력의 틀 안에서 슬기롭게 해결해 나갈 것이다” 라고 거듭 강조했다.


아울러, 쌍용자동차는 친환경, 고연비, 소형차 중심으로 급속히 재편되고 있는 글로벌 자동차 시장의 변화에 맞춰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하고 내부 역량을 한층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이를 위해 미래 신차종 및 신엔진 개발은 물론 저 탄소 기술 및 EV 개발 등 친환경 기술개발을 적기에 추진하고, R&D는 물론 구매, 영업을 중심으로 한 시너지 창출 활동이 보다 구체적으로 실행되어 실질적인 성과가 도출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쌍용자동차 이유일 대표이사는 “쌍용자동차는 지난 2011년 새로운 비전과 중장기 발전 전략을 수립하고 상품성 개선 모델을 성공적으로 출시하며 매년 큰 폭의 판매 성장과 함께 경영실적 개선을 이뤄 왔다”며 “글로벌 자동차 시장은 더욱 급격한 기술 변화와 업체간 경쟁 심화가 예상되는 바, 올해 새롭게 수립한 중장기 발전 전략을 근간으로 확고한 턴어라운드 기반 구축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다” 라고 말했다. <끝>



김규한 노조위원장이 시무식에서 임직원들에게 신년사를 전하고 있다.



쌍용자동차 임직원 대표가 중장기 발전 전략 선포식에서 결의를 다지는 선서를 하고 있다.



이유일 대표이사(사진 가운데 왼쪽)와 김규한 노조위원장(사진 가운데 오른쪽)을 비롯한 노사 대표들이 2014년 새로운 도전을 향해 노력하자는 협력과 화합을 다짐하는 악수를 나누고 있다.

목록
고객센터 080-500-55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