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정보

전체메뉴

쌍용자동차, 2002년 이후 년간 최대판매실적 달성

2014.01.02

▪ ‘13년 145,649대 판매, 전년 동기 대비 20.7% 증가 - 4년 연속 판매증가세 기록
▪ 창사이래 수출 첫 8만대 돌파 역대 최대실적 달성, 내수도 업계 최대 성장률 기록 
▪ 상품성개선 모델의 성공적 출시, 건전한 노사문화 정착에 따른 생산현장의 협조가 큰 역할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이유일;www.smotor.com)가 지난 2013년 내수 63,970대, 수출 81,679대(CKD 포함) 등을 포함 총 145,649대를 판매해 지난 2002년 이후 년간 최대판매실적을 기록 했다고 2일 밝혔다.


이는 지난 2009년 이래 4년 연속 판매 증가세를 이어나가고 있는 상황에서 역대 최대 수출실적을 경신한 것과 동시에 내수판매에서도 업계 최대 성장률을 기록한 데 따른 것으로, 전년 대비로는 20.7% 증가한 실적이다.


이러한 판매증가에 대해 쌍용자동차는 소비자 Needs 를 반영한 상품성 개선 모델의 성공적 출시와 함께 건전한 노사문화의 정착과 공급물량 확대를 위한 생산 현장의 노력과 협조가 큰 역할을 했다고 강조했다.
특히 수출은 글로벌 경기침체 상황에서도 러시아, 중국 등 핵심 글로벌 시장에서의 판매 증가로 역대 처음으로 8만대가 넘어서며 전년 대비 11.9% 증가한 실적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 2011년(74,350대)의 역대 최대 수출 실적을 2년 만에 다시 갱신한 것이다


내수 또한 전년 동기 대비 34.1% 증가한 업계 최대 성장률로 지난 2005년(75,532대) 이후 최대 실적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차종별로는「뉴 코란도 C」를 포함한 코란도 패밀리 브랜드가 전년대비 23% 증가한 107,706대를 판매해 전체 판매의 73.9%를 차지하며 판매 상승세를 이끌었다.


특히「코란도 투리스모」는 전년 동기 대비 637% 큰 폭으로 증가하며 증가세를 주도했으며, 「렉스턴 W」또한 전년 대비 36.3% 증가하는 등 전차종이 고른 판매증가세를 기록했다.


한편, 지난 12월에는 내수 6,584대, 수출 6,687대(CKD 포함)를 포함 총 13,271대가 판매돼 전년 동월 대비 11.8% 증가한 실적을 기록했다.


쌍용자동차 이유일 대표이사는 “지난해 제품개선 모델의 성공적 출시와 함께 생산 물량 증대를 위한 현장의 노력으로 4년 연속 큰 폭의 판매 상승세를 달성할 수 있었다”며 “올해에도 이러한 발전적인 노사관계의 기틀 아래 차별화된 마케팅 전략과 신시장 개척 노력을 통해 글로벌 판매 물량을 더욱 늘려 나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끝>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