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정보

전체메뉴

쌍용자동차, 중국기자단 초청 행사 개최

2013.12.13


쌍용자동차는 중국 대리점인 방대 기무집단 고분유한공사와 함께 지난 11일부터 2박 3일 간의 일정으로 중국기자단을 한국에 초청했다. 중국기자단은 쌍용자동차 대표이사와의 간담회, 평택공장 라인 투어, 시승 행사 등을 통해 쌍용자동차의 현재와 미래를 한눈에 확인하는 시간을 가졌다. 중국기자단이 쌍용자동차 이유일 대표이사(사진 첫째줄 가운데)을 비롯한 임직원과 평택 본사 건물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중국기자단이 쌍용자동차 임직원과 간담회를 갖고 있다.



중국기자단이 평택공장 라인투어를 하고 있다.


▪ 중국 유력 포털사이트 및 자동차전문 사이트, 일간지 기자 20여명 본사 초청
▪「뉴 코란도 C」,「렉스턴 W」등 새롭게 선보인 상품성 개선모델에 높은 만족감 표시
▪ 브랜드 인지도 제고, 제품 라인업 및 판매 네트워크 확대 통해 판매 물량 늘려나갈 것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이유일;www.smotor.com)는 중국기자단을 평택공장에 초청하는 등 중국 시장에서의 판매 확대를 위해 다양한 방안들을 추진하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쌍용자동차는 중국 대리점인 방대 기무집단 고분유한공사(Pang Da Automobile Trade Co., Ltd.)와 함께 지난 11일부터 2박 3일 간의 일정으로 중국기자단을 한국에 초청했다. 쌍용자동차가 해외기자단을 본사로 초대해 회사를 알리고 화합의 장을 마련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중국청년보, 자동차산경망, 기차지자, 태평양기차망 등 중국 유력 포털사이트 및 자동차전문 사이트, 일간지 기자 20여명은 쌍용자동차 대표이사와의 간담회, 평택공장 라인 투어, 시승 행사 등을 통해 쌍용자동차의 현재와 미래를 한눈에 확인하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중국기자단은 「뉴 코란도 C」와 「렉스턴 W」, 「코란도 투리스모」 등 현지 판매 차량들을 직접 시승한 뒤 “상품성 개선 모델들이 스타일리시한 디자인과 뛰어난 주행성능을 갖추고 있는 만큼 중국시장에서 충분히 주목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높은 만족감을 나타냈다.


한편, 쌍용자동차는 지난 2011년 방대 기무집단 고분유한공사와 판매 계약을 체결하고 베이징 모터쇼, 상하이 모터쇼, 광저우 모터쇼 등에 참여하며 다양한 제품들을 꾸준히 선보여 왔다. 2012년에는 현지 기자들을 대상으로 가솔린 엔진「코란도 C」 시승행사를 개최해 호평을 받았으며, 고객 초청 오프로드 행사와 같은 차별화된 마케팅 전략을 펼쳐왔다.


또한 지난 8월 국내에 출시한 「뉴 코란도 C」가 9월 중국 시장에서 첫 선을 보인 이후 좋은 호응을 얻으면서 판매량이 점차 증가해 신차가 선보일 2015년에는 3만대까지 판매가 늘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쌍용자동차 이유일 대표이사는 “이번 중국기자단 초청행사는 「뉴 코란도 C」 중국 론칭 이후 중국 SUV 시장 본격 공략을 위한 브랜드 강화 전략의 일환으로 추진된 것”이라며 “핵심시장인 중국에서의 브랜드 인지도 제고는 물론 제품라인업 및 판매 네트워크 확대를 통해 앞으로 판매 물량을 늘려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끝>


목록
고객센터 080-500-55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