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정보

전체메뉴

쌍용자동차, 두 달 연속 1만 4천대 이상 판매

2013.12.02

▪ 내수 6,540대, 수출 7,552대 등 총 14,092대 판매, 전년 동월 대비 17.9% 증가
▪ 내수 판매, 2006년 이후 월간 최대 실적 한달 만에 갱신, 전년 동월 대비 48.5% 증가
▪「뉴 코란도 C」 등 적체 물량 적기 공급 위해 생산 물량 확대에 만전 기할 것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이유일;www.smotor.com)가 지난 11월 내수 6,540대, 수출 7,552대(CKD 포함)를 포함 총 14,092대를 판매했다고 2일 밝혔다.


이러한 실적은 「뉴 코란도 C」 등 코란도 Family Brand 판매 증가로 전월에 이어 두 달 연속 1만 4천대 이상 판매하며 호조세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전년 동월 대비 17.9%, 누계 대비로는 21.6% 증가한 실적이다.


특히 자동차업계 최대 성장률을 기록하고 있는 내수는 6,540대를 판매해 2006년 12월(6,534대) 이후 월간 최대 판매를 기록했던 전월 실적을 한 달 만에 갱신하며, 전년 동월 및 누계 대비 각각 48.5%, 35.6% 큰 폭으로 증가한 실적을 기록했다.


차종별로는 전 차종의 고른 판매 증가세 속에 「뉴 코란도 C」 와 「코란도 스포츠」 가 전년 동월 대비 각각 7.9%, 101.7% 증가했다.


수출은 내수 물량 선 대응을 위해 선적에 일부 제약을 받고 있으나, 전월에 이어 러시아와 칠레 등으로의 판매 물량 증가로 7,552대를 기록했으며, 전년 누계 대비 12.8% 증가했다.


특히 쌍용자동차는 지난 9월 이후 「뉴 코란도 C」 글로벌 런칭과 함께 본격적인 선적에 힘입어 핵심 시장인 유럽, 중국 등으로의 판매도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쌍용자동차 이유일 대표이사는 “신차 판매 호조로 내수가 2006년 이후 월간 최대를 기록했던 전월 실적을 한달 만에 갱신하는 등 판매 상승세를 이끌며 두 달 연속 1만 4천대 이상 판매 실적을 기록했다”며 “「뉴 코란도 C」 등 적체 물량의 적기 공급 위해 생산 물량 확대에 만전을 기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끝>

목록